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모든 회원분들께

울고싶어요.

어제 면접결과 떨어졌네요..
이력서 넣는 족족 떨어지고 면접연락도 없고
날씨는 눈치없이 봄이 와버렸는데
아직도 저만 겨울인가봐요.
겨울중에서도 춥다못해 살갗이에는..그런추위요
누가 알아볼까요..
이젠 자신이 없어져요.. 도망치고 싶어요



2 답변
XL8GW1RwP12fMCt 님이 2021-03-04 작성
0/1000자
답변 2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전문상담사입니다.

이력서 넣고 서류 합격 결과에서 내 이름은 없으면 허탈하죠. 또, 서류 붙어서 열심히 면접 보고 터덜터덜 돌아와 떨어졌다는 소식을 들으면 너무 힘들고요. 그럴 때면 정말 나 자신이 부족해 보이고, 무섭고, 도망치고 싶은 마음도 들죠.

'이 순간 잘 견뎌내실 수 있을 거예요'라는 말조차도 글쓴이님께 무거운 말일 것 같아요. 지금 취업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모두 글쓴이님의 탓은 아니에요. 지금의 상황과 시기 때문이에요.

대부분 처음에는 무겁지 않은 마음으로 취업 시장에 뛰어들어요. 하지만, 몇 번의 탈락을 경험하면서 충격을 받죠. 그러면 내가 아닌 탓할 다른 무언가를 찾습니다. 그렇게 다른 것들을 탓하며 꿋꿋하게 잘 준비해나갑니다. 그 과정에서 더 많은 탈락을 경험하기도 합니다. 그러면 '내가 문제인가?'라는 생각이 스멀스멀 올라오기 시작해요. 이 생각이 반복되면 어느 순간 '내가 문제 있다'라는 강한 생각이 만들어지면서 자존감, 자신감을 상처 납니다. 이때, '나'를 향한 비난이 너무 아파서 무서운 마음이 들고 도망가고 싶어지죠. 이 상황이 다 내 탓처럼 느껴지거든요.

근데, 아니에요. 물론 분명히 이 상황에 대한 글쓴이님의 몫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더 많은 다른 이유 있을 거예요. 그러니 이 상황을 한걸음 떨어져서 객관적으로 바라보세요. 내가 할 수 있는 부분까지 최선을 다했는지 확인하고, 다 준비했다고 생각한다면 다시 지원하면서 상황과 시기를 기다리시면 됩니다. 스스로에 대한 비난 없이요. 나무가 잎을 다 떨어트리고 추위를 참으며 기다리면 어느새 봄이 오고 새싹이 푸르러지는 것처럼 글쓴이님의 삶에도 곧 봄이 오고 여름이 올 거예요. 그때를 생각하면서 지금의 내가 충분히 잘하고 있고, 고생하고 있다는 걸 알아주세요. 다독여도 주시고요.

그러면 곧 따뜻한 봄 속에서 새싹을 피우고 있는 글쓴이님을 발견하실 수 있을 거예요.

언제든 도움이 필요하시다면 도움 요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1 댓글 마인드카페님이 2021-03-05 작성

제가 충분히 잘하고있고 고생하고 있다는말을 듣고싶었나 봐요.. 답변보고 눈물이 흐르네요

XL8GW1RwP12fMCt님이 2021-03-05 작성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ㅅ;
추운 날씨도 점점 풀리듯이 열심히 도전하다 보면 질문자님에게도 곧 봄이 올 거예요!
멀리서나마 응원할게요!

0 댓글 누룽지님이 2021-03-05 작성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