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핵심 장비 국산화'…기업 간 수출규제 장벽 넘은 '코론'

연합뉴스2019-08-05

'핵심 장비 국산화'…기업 간 수출규제 장벽 넘은 '코론'
천안 초정밀 가공기 제조 중소기업 "끊임없는 기술개발로 맞서"

"장비 국산화, 수출규제 장벽 넘어라"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김진일 코론 대표가 5일 천안 본사 공장에서 자체 기술력으로 생산한 초정밀 가공기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2019. 8. 5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일본의 경제보복을 계기로 핵심 소재·장비를 국산화해 해외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꾸준한 연구개발로 기업 간 수출규제 장벽을 넘은 중소기업이 있다.
충남 천안의 초정밀 가공기 제조 기업인 코론이다.
코론은 15년간 제품을 공급받던 독일의 파트너사가 2017년 거래를 전면 중단하면서 지난해 경영에 큰 타격을 받았다.
해외기업의 갑작스러운 수출규제로 고스란히 피해를 안아야 했다. 2017년 194억원이던 매출이 지난해 76억원으로 60% 이상 추락했다.
코론이 2017년 4월 리니어 모터를 장착한 초정밀 고속가공기를 국내 최초로 국산화하자 파트너사가 경쟁사로 판단해 내린 조치였다.
코론이 개발한 리니어 모터는 가공 소재를 올려놓는 베이스의 핵심 부품이다.
위에서 회전형 모터가 움직여 금속을 가공하지 않고 자기부상 방식의 베이스가 움직이는 신기술이다.
김진일 대표는 "제품은 국산화했지만, 파트너사의 거래중단으로 국내 300여개 납품처의 매출이 한순간 사라지는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매출 하락의 어려움을 딛고 올해 다시 일어서고 있다.
자체 기술력으로 만든 리니어 모터 장착 초정밀 고속가공기를 무기로 국내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중국 등 해외시장 진출도 모색하고 있다.
코론은 지난해 주광정밀과 서원인텍 등 국내 초정밀 가공·금형 제조기업에 첫 납품을 시작으로 지난달까지 20여개 기업에 제품을 공급해 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매출목표 200억원도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회사는 장시간 기계를 돌려도 오차 없이 정밀하게 금속을 가공할 수 있는 초고속 가공기 제조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초고속 가공기 1대에 5억원인 해외 제품을 3억원대로 가격을 낮춰 수입 대체 효과와 가격경쟁력도 갖췄다.
이 가공기는 금형 소재를 깎을 때 진동이 없다. 표면 거칠기를 의미하는 표면 조도도 우수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전형 가공기는 표면 조도가 평균 50nm(나노미터)인데 이 회사 제품은 평균 8∼10nm로 5배 이상 높다. 수치가 낮을수록 제품 표면이 매끄럽다.
코론은 2017년 국내 최초로 오일 누출이 없는 흑연 및 글라스 초정밀 고속가공기도 개발했다.
정밀 금속가공과 흑연을 사용하는 3D 글라스 성형 가공이 모두 가능하다.
2014년에는 전기 스파크로 금형을 제작하는 트윈헤드 초정밀 방전가공기를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
레이저와 공작기계 융합기술을 접목한 입체형 레이저 가공기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김진일 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으로 당장은 해당 기업들에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끊임없는 기술개발로 해외 경쟁업체들과 당당히 맞서는 방법밖에는 없다"고 말했다.
ju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