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박원순 "청년기본소득 보장 방안 고민 중"

연합뉴스2019-07-20

박원순 "청년기본소득 보장 방안 고민 중"
지방정부 포럼서 "서울 청년에 농촌 일자리 연계도 구상"

박원순 서울시장[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청년기본소득을 보장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9 지방정부 청년정책 협력포럼'에서 "청년들이 경제적으로 힘든데 청년기본소득처럼 (소득을) 보장해주는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년기본소득 정책은 청년에게 재산, 소득, 취업 여부와 상관없이 일정 소득을 보장해주는 정책을 말한다. 2016년 성남시를 시작으로 올해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됐다.
서울시도 2016년 유사한 청년수당 제도를 도입했지만, 구직활동을 하는 조건으로 지급한다.
서울시는 기존 청년수당을 확대해 특별한 조건 없이 일부 청년에게 매월 수당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이날 포럼에서 서울 청년에게 농촌 일자리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서울이 함께 책임져야 한다는 생각에 농촌과 지역에 대한 고민이 많아졌다"며 "서울시, 중앙정부, 해당 지방정부가 일정하게 급여를 대고 서울 청년이 농촌에서 일을 찾아낼 수 있는 사업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가난을 이어받는 시대는 용납할 수 없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이미 신분 상승이 불가능한 시대로 전환하고 있다"며 "그래서 올바른 청년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청년 정책은 한 지방 정부가 아니라 모두가 힘을 합쳐서 함께해야 진정한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며 "청년들도 직접 나서 다양한 정책을 요구하고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전을 통해 "청년이 마주한 현실의 어려움을 정부는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청년들의 주도적 참여로 이룬 제도 개선의 노하우를 적극 도입하고, 중앙 정부의 정책이 지역 곳곳에 안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의 뉴딜 일자리 사업이나 청년의 마음 건강까지 챙기는 전주의 건강검진 사업이 그 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는 지방정부 간 청년 정책 협력을 위해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가 주최했다. 박 시장은 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다.
포럼에서 17개 광역시도와 20개 기초자치단체는 ▲ 청년 정책 공동 기구 구성 ▲ 청년기본법 제정 촉구 등을 담은 '지방정부-청년 공동 실천 선언문'을 선포했다.
선언문 선포에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 염태영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수원시장)과 청년 대표들 간 대담이 진행됐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청년정책 지방정부 협의회'를 만들어달라는 청년 대표의 제안을 즉석에서 수락하기도 했다.
애초 공동 대담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김경수 경남지사·이철우 경북지사도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태풍 '다나스' 북상에 따른 비상 근무로 불참했다.
김경수 지사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청년들이 지금 살아가는 모습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가늠하는 지표가 될 것"이라며 "지금부터라도 지방정부가 더 협력해 청년에게 필요한 정책을 청년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