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포천 석탄화력발전소 4년째 갈등 끝에 '법정 다툼으로'

연합뉴스2019-06-28

포천 석탄화력발전소 4년째 갈등 끝에 '법정 다툼으로'
사업자 "절차대로 사용승인 내달라" 행정소송…포천시 "시민 의견 물어 결정"

포천에 건설 중인 석탄화력발전소[연합뉴스 자료사진]
(포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포천시 장자산업단지 내 석탄화력발전소(집단에너지시설) 건립을 놓고 빚어진 갈등이 결국 법정 다툼으로 가게 됐다.
28일 포천시와 사업자 GS포천그린에너지에 따르면 GS포천그린에너지는 포천시를 상대로 시설 사용승인(준공)을 내주지 않는 것에 대한 '부작위 위법행위 확인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4월 29일 시설 사용승인 신청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해 보완 요구를 이행하는 등 법적 요건을 갖췄음에도 포천시가 사용승인 허가를 해주지 않는 것은 위법한 행정이라는 것이다.
GS포천그린에너지 관계자는 "포천시가 유치한 사업으로 5천700억원이 투입됐다. 사업을 완료했음에도 처리기한을 넘겨 귀속행위 절차를 이행하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며 "행정소송은 관련법에 따라 행정절차를 이행해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포천시는 석탄발전소가 들어서는 것이 타당한지 시민 의견을 물어 정책적 판단을 한 뒤 사용승인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포천시 관계자는 "30년 이상 영향을 미치는 사안으로 포천에 석탄발전소가 들어서는 것이 타당한지, 시민의 의견은 어떤지 확인한 뒤 사용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행정소송은 소송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천 석탄화력발전소는 2015년 10월 허가를 받아 포천시 신북면 장자산업단지에 건설했으며 유연탄을 연료로 시간당 550t 용량의 열과 169.9㎽ 용량의 전기를 생산하는 시설이다.
지난해 4월 시험운전에 들어가 같은 해 8월 준공을 앞두고 폭발사고로 5명의 사상자가 발생해 당초보다 준공이 미뤄졌다.
포천 주민들은 건립 초기부터 환경피해, 도시미관 저해, 지가 하락 등 부작용을 우려해 2015년부터 반대 모임을 구성해 발전소 허가 취소를 요구하며 집단행동에 나서는 등 반발하고 있다.
wyshi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