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보조금 업고 기업들 지방투자 17.2% 늘어…산업위기지역 '숨통'

연합뉴스2019-06-23

보조금 업고 기업들 지방투자 17.2% 늘어…산업위기지역 '숨통'
상반기 보조금 1천327억원 지원…기업 6천400억원 지방투자 계획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 확대 등으로 산업위기지역 등에 대한 기업들의 지방투자가 본격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분기 지방투자촉진보조금 592억원을 지자체와 공동으로 16개 지방투자기업에 지원함에 따라 상반기 지원 규모가 34개 기업, 1천327억원에 이른다고 23일 밝혔다.
지방투자촉진 보조금은 수도권 기업의 지방이전, 지방 신·증설, 해외 진출기업 국내복귀 등을 위해 지방에 투자할 경우 설비는 최대 34%, 입지는 최대 50%까지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에 보조금을 받는 기업들은 3년 안에 6천400억원 규모의 지방투자에 나서고 이로써 일자리 1천200여개를 창출할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했다.
상반기중 보조금을 지원받은 기업의 지방투자는 산업위기지역에 집중되고 투자규모를 늘리는 한편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과 연계돼 있다는 특징이 나타났다.
먼저 산업위기지역 투자가 본격화되고 있다. 이들 지역에 대한 지방투자보조금 신청이 작년에는 4건(보조금 142억원)에 그쳤으나, 올 상반기에는 6개 기업이 1천397억원을 투자하는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이들 기업에는 보조금 471억원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작년 4월과 6월 경남 거제와 전북 군산 등 9개 시·군·구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하고, 올해 5월 지정 기간을 2021년 5월까지 2년 연장했다. 아울러 위기지역 투자보조금 지원비율도 높였다.
'산업위기지역' 2년 연장된 경남 거제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업들의 지방투자 규모도 작년보다 17.2% 증가했다.
지방투자 확대를 촉진하기 위해 산업부는 작년 9월 보조금 지원 상한액을 기업당 6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높이고, 신규고용 인센티브를 확대한 바 있다.
대기업을 제외한 기업당 평균 투자액은 2016년 150억원, 2017년 152억원, 2018년 155억원으로 완만하게 증가하다가, 제도 개선에 힘입어 올 상반기에는 182억원으로 상승폭이 더 커졌다.
아울러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태양광 발전부품 제조기업 3곳에 보조금 172억원을 지원한다.
이들 기업은 새만금 등 태양광 발전사업에 쓰일 수상 태양광모듈 부유체, 에너지 저장장치(ESS) 핵심부품 등을 생산하기 위해 전북 군산시·김제시에서 500억원 규모의 설비투자에 나선다.
산업부는 지방투자 유인책으로 기존 사업장과 투자 사업장 간 고용인원 재배치 허용, 증설 사업장 업력(業歷) 1년 요건 폐지 등 보조금 지원기준을 지난 4월초 개정한 바 있다.
산업부 안성일 지역경제정책관은 "기업들의 지방투자 활성화는 국내 경기 하방 리스크를 극복하는 토대"라며 "올해말까지 지방투자보조금을 작년보다 5% 늘린 1천581억원으로 집행하고 지원대상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sungj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