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독립성 확보는 헛말?"…사추위에 오너 일가 포함 '수두룩'

연합뉴스2019-02-27
"독립성 확보는 헛말?"…사추위에 오너 일가 포함 '수두룩'
CEO스코어 전수조사…의무 설치대상 147개 대기업 중 24곳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주요 대기업들이 이사회 독립성 확보 등을 위해 사외이사 후보추천위원회(사추위)를 두고 있지만 오너 일가가 이에 참여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심지어 오너 일가가 위원장을 맡은 사례도 있었고, 전·현직 임원이나 학연 등으로 이어진 인사가 전체 위원의 40%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돼 사추위 운영 취지가 '헛구호'에 그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2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사추위 의무 설치 대상인 자산 2조원 이상 대기업 147곳의 위원 538명을 전수 조사한 결과 오너 일가가 위원장이나 위원을 맡은 곳이 24곳에 달했다.
농심[004370]과 KCC[002380]의 경우 각각 오너 일가 2명이 사추위에서 활동하고 있었으며, 고려아연[010130]과 기아차[000270], 넥센타이어[002350], 대한항공[003490], 대신증권[003540], 동국제강[001230],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 카카오[035720], 한국타이어[161390], 현대모비스[012330], 현대차[005380], GS건설[006360], LS산전[010120] 등은 1명씩이었다.
특히 E1[017940](구자용 회장)과 KCC(정몽진 회장), LG화학[051910](구본준 부회장), 셀트리온헬스케어(서정진 회장),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000240](조현식 부회장) 등 5곳은 오너 일가가 위원장을 맡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전체 위원 가운데 해당 기업의 전·현직 임원, 경영진과 학연으로 얽혀 있는 인사 등이 무려 216명으로 40.1%를 차지했다.
이른바 '기업 우호 위원'이 전혀 없는 기업은 15곳이었고, 그나마 이 가운데 KB금융[105560]과 SK증권[001510], 한국항공우주[047810] 등 오너 없는 기업을 제외하면 7곳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물산[028260]의 경우 사추위에 회사와 우호 관계가 있는 사외이사는 전혀 없어 독립성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됐고, 금호석유[011780]와 넷마블[251270], 엔씨소프트[036570], 태광산업[003240], 미래에셋생명[085620] 등도 '모범' 사례로 꼽혔다.
CEO스코어는 "사추위는 상법상 자산 2조원 이상의 상장법인은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면서 "설치 목적은 사외이사들의 독립성과 전문성 확보를 위한 것이나 실제로는 이런 취지를 무색하게 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한국전력[015760]과 한국가스공사[036460], 지역난방공사[071320], 강원랜드[035250], 기업은행[024110] 등 자산 2조원 이상 공기업 4곳과 아이에스동서[010780]는 사추위 명단을 공개하지 않아 집계에서 제외했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셀트리온헬스케어 그 외 기타 상품 전문 도매업 코스닥,대기업,1000대기업,외국인 투자기업,주식회사,법인사업체 -
(주)케이씨씨 일반용 도료 및 관련제품 제조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58.08.12 (62년)
(주)인사 고용 알선업 중소기업,법인사업체 2019.10.24 (1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