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경찰, 여수광양항만관리 직원 채용 비리 의혹 무혐의

연합뉴스2018-12-24

경찰, 여수광양항만관리 직원 채용 비리 의혹 무혐의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경찰이 여수광양항만공사의 자회사인 여수광양항만관리의 채용 비리 의혹 등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광양터미널[자료]
24일 전남 광양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4월 여수광양항만관리가 경력 사원을 채용하면서 공고에 없는 가점을 임의로 부여하고 은행 제출용 경력증명서를 낸 직원을 선발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에 나섰다.
해양수산부는 여수광양항만관리에 대해 특별감사를 벌여 채용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수사 결과 채용 과정에서 외압이나 금품이 오간 정황이 없다고 무혐의 처분을 했다.
경찰은 또 해수부 감사에서 중징계 요구를 받은 여수광양항만관리 A 대표가 감사 결과에 반발해 당시 감사관을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로 고발한 사건에 대해서도 무혐의 처분을 했다.
경찰 관계자는 "감사관의 감사는 법에서 정해진 대로 적법하게 이뤄진 것으로 판단했다"며 "해수부의 감사 결과를 바탕으로 조사를 벌였으나 증거 자료 부족 등으로 혐의없음으로 처분했다"고 말했다.
minu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