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편의점 미니스톱 누구 품으로…롯데·신세계 인수 본입찰 참여

연합뉴스2018-11-20
편의점 미니스톱 누구 품으로…롯데·신세계 인수 본입찰 참여
업계 3∼4위 세븐일레븐·이마트24 경쟁…'승자의 저주' 우려도

미니스톱 간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내 편의점 업계 4위인 미니스톱을 인수할 주인공이 조만간 결정된다.
편의점 시장이 포화에 이른 상황에서 유통업계 양대 라이벌인 롯데와 신세계가 이번 인수전에 뛰어들면서 업계 판도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20일 투자은행(IB) 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마감한 한국미니스톱 매각 본입찰에는 롯데, 신세계, 사모펀드 운용사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PE)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주관사인 노무라증권은 일주일가량 평가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한국미니스톱 지분은 일본 유통사인 이온그룹이 76.06%, 국내 식품 기업인 대상이 20%, 일본 미쓰비시가 3.94%씩 갖고 있다.
이번 매각 대상은 한국미니스톱 지분 100%다. 매각 금액은 3천억∼4천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미니스톱의 지난해 매출은 1조1천852억원으로 GS25(GS리테일), CU(BGF리테일), 세븐일레븐(코리아세븐) 등에 이어 4위다.
점포 수 기준으로는 미니스톱이 5위(2천535개)다. 1∼4위는 CU 1만3천109개, GS25 1만3천18개, 세븐일레븐 9천548개, 이마트24 3천564개 순(10월 말 기준)이다.
이온그룹과 대상은 1990년 미니스톱 한국 법인을 세우며 국내 편의점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꾸준히 성장세를 보였지만 최근 영업이익 감소 등 수익성 악화로 인해 미니스톱 매각을 결정했다.
롯데와 신세계는 각각 편의점 세븐일레븐, 이마트24를 운영하고 있다.
국내 편의점 시장이 포화 상태인 데다 최근 근접출점 제한 움직임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이들 업체의 인수전 참여는 사업 확장의 돌파구를 찾으려는 포석으로 볼 수 있다.
업계 3위인 세븐일레븐은 미니스톱 인수를 통해 이마트24의 추격을 저지하는 한편 1∼2위권 도약까지도 노릴 것으로 보인다. 미니스톱을 인수할 경우 세븐일레븐 매장 수는 당장 1만2천개 수준으로 늘어 CU, GS25와 견줄만한 수준이 된다.
이마트24는 편의점 사업 후발주자이지만 24시간 영업, 로열티, 중도해지 위약금 등이 없는 '3무(無)' 정책을 바탕으로 점포 수를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여기에 미니스톱 인수를 통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
그러나 이들 업체가 미니스톱 인수에 성공하더라도 계속되는 편의점 수익성 악화, 근접출점 제한 등으로 인해 '승자의 저주'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어느 업체든 미니스톱을 인수한다면 점포 수 확대라는 목표는 분명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업체별 가맹계약 방식의 차이, 사업구조의 차이 등으로 인해 인수하더라도 상당 기간 진통이 예상되고, 미니스톱 인수가 수익으로 이어질지도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gatsb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신세계 백화점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법인사업체 1955.12.09 (65년)
(주)이마트24 체인화 편의점 대기업,주식회사,법인사업체 2006.03.15 (14년)
(주)코리아세븐 체인화 편의점 대기업,1000대기업,외국인 투자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
한국미니스톱(주) 체인화 편의점 대기업,1000대기업,외국인 투자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97.02.12 (23년)
GS25 판매(매장종류별) - -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