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현대엔지니어링·LG상사, 투르크메니스탄 종합석유화학단지 준공

연합뉴스2018-11-02
현대엔지니어링·LG상사, 투르크메니스탄 종합석유화학단지 준공

현대엔지니어링·LG상사가 준공한 투르크메니스탄 현지에서 '에탄 크래커(Ethane Cracker) 및 폴리에틸렌(Polyethylene)·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 생산 플랜트 현장 전경.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LG상사[001120] 컨소시엄은 지난 17일 투르크메니스탄 현지에서 '에탄 크래커(Ethane Cracker) 및 폴리에틸렌(Polyethylene)·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 생산 플랜트' 공사의 준공식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을 비롯해 무랏겔디 메레도프 석유가스부총리, 성상록 현대엔지니어링 사장, 송치호 LG상사 사장 등 프로젝트 관계자들과 글로벌 기업 관계자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 프로젝트는 카스피 해와 맞닿은 투르크메니스탄 서부 연안 키얀리 지역에 위치하며, 공사비가 전체 30억달러(3조4천억원)에 달하는 대형 사업이다.
지난 2014년 착공해 47개월 만에 준공했다.
이 공장은 앞으로 이 지역에서 연간 600만t의 천연가스를 추출해 에탄 크래커로 열분해 후 40만t의 폴리에틸렌과 8만t의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하게 된다.
생산된 석유화학제품은 연간 6억 달러의 수익을 창출해 투르크메니스탄 국부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이 사업은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종합석유화학단지로 국민적 관심을 속에 공사가 진행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런 관심에 부응해 준공 직전까지 무재해 7천만 인시(人時)를 달성하면서 발주처와 현지 관계자들의 신뢰도를 높였다.
이번 프로젝트는 현대엔지니어링·LG상사 컨소시엄이 기획·제안하고, 한국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가 금융을 지원하는 등 민관 협력 사업으로 추진해 성공을 거둔 것에도 의의가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의 화공플랜트 사업 수행 능력을 증명하는 계기가 됐다"며 "미개척 자원부국의 개발 수요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현대엔지니어링(주) 건물 및 토목 엔지니어링 서비스업 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2001.01.17 (19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면접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