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작년 아파트 등 주택 1천700만호 돌파…3년새 가장 많이 늘어

연합뉴스2018-08-27

작년 아파트 등 주택 1천700만호 돌파…3년새 가장 많이 늘어
2.6% 늘며 둔화하던 증가율 다시 상승…아파트에 평균 2.8명 거주
20년 넘은 집이 46% 차지…거주자연령 단독>다세대>아파트>오피스텔 순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 주택이 최근 3년 사이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1천700만호를 넘어섰다.
아파트에는 평균 2.8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거주자의 평균 연령은 오피스텔이 가장 낮았고 단독 주택이 가장 높았다.
서울 송파구 아파트 단지[연합뉴스 자료사진]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인구주택총조사 주택 부문을 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총 주택은 1천712만3천호로 1년 전(1천669만2천호)보다 2.6% 증가했다.
인구주택총조사는 2015년 이전에는 현장조사 방법으로 5년 단위로 공표했지만, 2015년부터는 행정자료를 활용한 등록센서스 방식으로 집계해 매년 발표하고 있다.
주택 수 증가율은 1995년 5.4%로 정점을 찍은 뒤 꾸준히 둔화하는 추세다.
2015년 2.1%를 기록한 주택 증가율은 2016년 2.0%로 소폭 둔화한 뒤 1년 만에 다시 상승세로 전환했다.
5년 단위 조사까지 포함하면 지난해 주택 증가율은 2005년 2.9% 증가한 이후 가장 큰 폭이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가 1년 전보다 3.4% 늘어난 1천37만5천호를 기록, 전체의 60.6%를 차지했다.
일반 단독 주택은 268만4천호로 전체의 15.7%를 차지했고 다세대주택(12.1%), 다가구단독(4.9%) 등이 뒤를 이었다.
전반적으로 아파트·연립주택·다세대주택 등 공동주택은 증가하는 추세지만 일반·다가구단독 등은 감소하고 있다.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주택은 778만6천호로 전체 주택의 45.5%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 주택 증감률을 보면 세종이 20.6%로 가장 높았고 전북이 0.8%로 가장 낮았다.
주택 연면적은 60㎡ 초과∼100㎡ 이하 주택이 39.9%로 가장 많았다.
노후기간별로는 20∼30년 주택이 507만6천호(29.6%)로 가장 많았고, 30년 이상 주택(16.9%), 15∼20년(14.9%) 등 순이었다.
빈집은 126만5천호로 1년 전보다 14만5천호 늘었다.
이중 아파트 빈집이 67만호로 가장 많았고 단독주택이 31만호로 뒤를 이었다.
가구당 거주면적을 보면 아파트가 75.8㎡로 가장 넓었고 일반단독(74.8㎡), 오피스텔(43.1㎡) 등이 뒤를 이었다.
아파트 노후기간은 평균 16.4년이었으며 평균 2.83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아파트 거주자의 평균 연령은 38.6세로 오피스텔(37.9세)보다 많았지만 다세대(40.9세), 연립(42.8세), 일반단독(53.8세) 등보다는 낮았다.
가구주 연령별 아파트 거주 비율은 40대가 61.0%로 가장 많았고 30대(56.0%), 50대(52.6%) 순이었다.
roc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