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김해시, 조선기자재업체에 경영자금 100억 긴급 지원

연합뉴스2018-08-06

김해시, 조선기자재업체에 경영자금 100억 긴급 지원


중소기업 방문한 허성곤 시장 2018.8.6. [김해시 제공]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경남 김해시는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조선기자재 업체들에 1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지원하고 자금 상환 기일을 연장해주는 등 긴급 지원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김해시의 경우 도내에서 조선기자재 업체 수가 가장 많은 데도 대부분 정부 지원대책은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거제·통영·고성 등 대형조선소가 밀집된 곳에 집중돼 상대적으로 소외됐다.
이에 따라 김해시는 장기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조선업체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지원대책을 자체 강구해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 6월과 7월 2차례에 걸쳐 지역 내 전 조선업체를 대상으로 운영실태 파악과 애로사항 청취 등 실질적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대부분 업체가 수주물량 감소와 원청의 단가인하 등에 따른 경영자금애로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1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경영안정자금 대출 만기가 도래하는 조선업체에는 1년간 상환을 연장해주기로 했다.
또 실직근로자를 위해 김해창업카페와 중소기업비즈니스 센터와 연계해 창업 교육을 하고, 기술보증기금 협력 사업으로 기술창업기업에 대한 창업자금도 업체당 2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고용노동부가 지난 6월 말로 종료 예정이었던 조선업 특별고용업종 지정 기간을 6개월간 다시 연장했다.
이 덕분에 훈련연장급여 지급, 생계비 대부 확대, 고용촉진장려금 등도 고용위기지역 수준에 맞춰 새로 지원, 김해지역 조선업체도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금융감독위원회에서도 지난 6월 기존 현대중공업, 성동조선 협력업체에만 지원했던 특례보증과 대출만기 연장을 모든 조선업종에 확대 실시한다.
b94051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