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인천항 2025년 부두·하역능력 부족…신항 확장 시급"

연합뉴스2018-06-27
"인천항 2025년 부두·하역능력 부족…신항 확장 시급"
KMI, 물동량 전망치·부두 하역능력 등 종합 분석

인천신항 컨테이너부두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항이 물동량 증가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부두와 하역설비가 추가로 건설되지 않으면 오는 2025년에는 시설 부족이 현실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27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의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컨테이너 물동량 전망치와 인천항 컨테이너 부두 하역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할 때 2025년 77만4천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의 시설 부족이 예상됐다.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2014년 233만TEU, 2015년 237만TEU, 2016년 268만TEU에 이어 작년에 사상 최초로 300만TEU를 넘어선 305만TEU를 기록하며 신기록을 세웠다.
국내에서 연간 컨테이너 물동량이 300만TEU를 넘는 항만은 부산항을 제외하고는 인천항이 유일하다.
기존의 인천 신항 1-1단계 부두는 안벽 길이가 총 1.6km로 6척의 선박이 동시 접안할 수 있다.
이에 따라 6척의 선박을 더 댈 수 있는 안벽 길이 1.7㎞의 1-2단계 부두 건설이 시급하다는 분석이다.
KMI는 인천항의 시설 부족 현상이 2025년 이후 계속 심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인천 신항 입항 선박과 물동량이 꾸준히 늘고 있어 컨테이너부두 추가 공급이 필요하다"며 "올해 하반기 정부 항만기본계획에 이를 반영해 내년 착공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케이엠아이 섬유제품 제조업; 의복제외 중소기업 -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면접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