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1분기 고용 악화…기업 구인·채용 인원 7년 만에 줄었다(종합)

연합뉴스2018-06-25

1분기 고용 악화…기업 구인·채용 인원 7년 만에 줄었다(종합)
고용 악화(PG)
1분기 기준 2011년 이후 첫 마이너스…"취업자 증가율 둔화와 유사한 모습"
국내 기업 4∼9월 31만4천명 채용계획…작년보다 2.1% 증가



(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올해 1분기(1∼3월) 국내 기업의 구인 인원과 채용 인원이 1분기 기준으로 7년 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5일 발표한 '2018년 상반기 기준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결과'에 따르면 상용직 노동자 5인 이상 사업체의 1분기 구인 인원은 83만4천명으로, 작년 동기(85만명)보다 1.9% 감소했다.
조사 대상 사업체의 1분기 채용 인원도 74만4천명으로, 작년 동기(75만7천명)보다 1.7% 줄었다.
구인 인원은 일정 기간 기업이 대외적으로 구인에 나선 인력 규모이고 채용 인원은 같은 기간 구인 인원 가운데 채용된 사람을 가리킨다.
1분기 구인 인원과 채용 인원이 모두 감소한 것은 2011년 이후 처음이다. 올해 들어 국내 고용 지표가 악화한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노동부 노동시장조사과 김재훈 서기관은 "올해 1분기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고용 동향을 봐도 취업자 증가율이 둔화했다"며 "(사업체 노동력 조사결과도) 그와 유사한 모습을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직종별로는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많이 받는 음식 서비스 관련직의 구인 인원과 채용 인원이 각각 7.9%, 9.8% 줄어 상대적으로 감소 폭이 컸다. 이 직종에는 주방장, 조리사, 웨이터, 주방보조원, 음식배달원 등이 포함된다. 산업별로 봐도 숙박·음식업의 구인 인원과 채용 인원이 각각 6.1%, 7.5% 감소했다.
최저임금 인상이 이들 지표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에 대해 김 서기관은 "그것까지는 이 조사로 확인할 수 없다"며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에 영향을 준다고 나온 자료는 아직 없다"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 사업체의 적극적인 구인에도 충원하지 못한 인력을 의미하는 '미충원 인원'은 9만명으로, 작년 동기(9만4천명)보다 4.2% 줄었다. 구인 인원 대비 미충원 인원의 비율인 '미충원율'은 10.8%로, 전년 동기보다 0.2%포인트 낮아졌다.
미충원 인원이 많은 직종은 운전 및 운송 관련직(1만7천명), 경영·회계·사무 관련직(1만1천명), 환경·인쇄·목재·가구·공예 및 생산 단순직(8천명) 등이었다.

운전 및 운송 관련직의 미충원율은 5.6%로, 상반기 기준으로 지난 10년 동안 가장 높았다. 김 서기관은 노동시간 단축의 여파일 가능성에 대해서는 "운전 및 운송 관련직의 경우 상시적으로 미충원 인원이 많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올해 2∼3분기(4∼9월) 국내 기업이 채용을 계획 중인 인력 규모는 31만4천명으로, 작년 동기(30만8천명)보다 2.1% 증가했다.
사업체 노동력 조사에서 2∼3분기 채용계획 인원은 2016년부터 해마다 31만명 안팎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직종별로는 경영·회계·사무 관련직(4만2천명)의 채용계획 인원이 가장 많았고 운전 및 운송 관련직(4만명), 환경·인쇄·목재·가구·공예 및 생산 단순직(2만6천명), 영업 및 판매 관련직(2만5천명) 등이 순서대로 뒤를 이었다.
세부적으로는 자동차 운전원(3만6천명)과 제조 관련 단순 종사자(1만8천명)의 채용계획 규모가 컸다.
사업체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사업체의 채용계획 인원은 28만1천명으로, 작년 동기(27만4천명)보다 2.5% 늘었고 300인 이상 사업체의 채용계획 인원(3만3천명)은 1.3% 줄었다.
사업체의 정상적인 경영과 생산시설 가동, 고객 주문 대응 등을 위해 추가로 필요한 인원을 의미하는 '부족 인원'은 지난 4월 1일 기준 29만6천명으로, 작년 동기(28만6천명)보다 3.4% 증가했다. 부족 인원은 2016년 이후 매년 29만명 안팎 수준이다.
부족 인원이 많은 직종은 운전 및 운송 관련직(3만9천명), 경영·회계·사무 관련직(3만9천명), 환경·인쇄·목재·가구·공예 및 생산 단순직(2만5천명), 영업 및 판매 관련직(2만5천명), 기계 관련직(2만1천명) 등이었다.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는 사업체의 정상적인 경영에 필요한 인력 규모 등에 관한 것으로, 인력 부족 해소를 위한 고용정책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이번 조사는 5인 이상 사업체 중 3만2천곳의 표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ljglor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