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올해 팔린 친환경차 5대중 1대 전기차…대중화 가속화

연합뉴스2018-06-06
올해 팔린 친환경차 5대중 1대 전기차…대중화 가속화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올해 국내에서 팔린 친환경차 5대 중 1대는 전기자동차(EV)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는 완성차업체들이 다양한 전기차 신모델을 출시할 예정이어서 올해가 전기차 대중화의 원년이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6일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4월 국내 완성차 업체가 판매한 전기차는 총 5천542대로, 하이브리드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수소전기차 등을 포함한 전체 친환경차 판매량(2만4천418대) 중 22.7%의 비중을 차지했다.
새로 판매된 친환경차 5대 중 1대는 전기차였던 셈이다.
국내 친환경차 시장에서 전기차의 판매 비중이 20%를 넘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전기차가 처음 판매된 2012년 1.8%로 시작한 전기차 시장의 비율은 해마다 증가해 2016년 10.2%로 처음 10% 벽을 넘었다. 4년 만에 10%를 돌파한 데 이어 다시 2년 만에 20%를 넘긴 것이다.
반면 친환경차 시장에서 가장 비중이 컸던 하이브리드카의 판매 비중은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반비례해 감소하는 중이다. 지난해 81.7%에서 올해는 76.2%로 내려갔다.


전기차의 판매대수 역시 2012년 548대에서 출발해 6년 만인 지난해 1만3천303대로 늘었고, 올해는 다시 이를 경신할 전망이다.
특히 올해는 새로운 전기차들이 잇따라 출시될 예정이어서 전기차 시장의 확장이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005380]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 일렉트릭이 지난달 출고되기 시작했고, 한국GM은 올해 볼트 EV를 5천대 국내에 들여올 계획이다. 기아자동차[000270]의 니로 EV도 하반기에 시장에 나온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 일렉트릭은 예약 개시 한 달여 만에 1만8천 대 이상 판매될 만큼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국GM 관계자는 "5월에만 볼트 EV 1천 대가 판매됐고, 6월에는 1천500대까지도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나 일렉트릭이나 볼트 EV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80∼400㎞에 달해 경쟁력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평가된다.
여기에 최근 전기차 충전 인프라도 빠르게 확장되며 전기차 대중화의 여건이 하나둘 갖춰져 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전기차 시장이 도입 단계에서 이제는 성숙 단계로 진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경쟁력 있는 신모델이 속속 출시되는 올해가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현대자동차(주) 승용차 및 기타 여객용 자동차 제조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67.12.29 (53년)
한국지엠(주) 승용차 및 기타 여객용 자동차 제조업 외국인 투자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2002.08.07 (18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