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대만 타오위안공항 면세점 입찰에 롯데·신라 참여할 듯

연합뉴스2018-06-05

대만 타오위안공항 면세점 입찰에 롯데·신라 참여할 듯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 면세점 구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이유미 기자 = 대만 타오위안(桃園) 국제공항의 면세점 입찰에 국내 면세점 업계 라이벌인 롯데와 신라가 참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외 면세점 입찰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여온 두 업체가 이번에도 다시 한 번 맞붙을지 주목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대만 타오위안 공항은 제2 터미널 면세점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냈다.
해당 면세점의 운영 기간은 12년이며 성과에 따라 3년 연장될 수 있다. 입찰 참여 마감기한은 7월 23일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참여 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입찰 참여를 긍정적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업체 모두 해외 면세점 운영 경험은 풍부한 편이다. 입찰에 참가할 경우 입찰가격과 사업장 운영 전략 등에서 당락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면세점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공항 및 시내점, 미국 괌 공항점, 일본 간사이 공항점과 도쿄 긴자점, 베트남 다낭공항점, 태국 방콕점 등 총 7개 해외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신라면세점은 싱가포르 창이공항, 마카오 공항, 홍콩 첵랍콕 공항, 태국 푸껫 시내점, 일본 도쿄 시내점 등 5곳의 해외 면세점을 운영 중이다.
최근 진행된 인천국제공항 제1 터미널 DF1과 DF5 구역 입찰경쟁에서는 면세사업자 복수 후보로 신라와 신세계가 선정되면서 롯데가 고배를 마셨다.
gatsb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