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바른미래 "장하성 포스코 인사 개입 의혹"…靑 "명백한 허위"(종합)

연합뉴스2018-06-04

바른미래 "장하성 포스코 인사 개입 의혹"…靑 "명백한 허위"(종합)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왼쪽)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연합뉴스DB]
바른미래 "부적절한 인사개입 있었는지 밝혀야"
靑 "논평 철회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 할 것"…포스코 "전혀 사실 아냐"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배영경 박경준 기자 =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4일 논평을 내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포스코 회장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청와대는 해당 의혹이 명백한 허위라며 유감의 뜻을 밝히고 법적 대응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대변인은 논평에서 "5월 29일 아침 인천의 한 호텔에서 포스코 전 회장들이 모인 가운데 청와대 장하성 실장의 뜻이라며 특정 인사를 포스코 회장으로 임명할 수 있게 전임 회장들의 협조를 요청했다는 제보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임 회장들의 협조를 요청한 주체가 누구인가'라는 물음에 "(해당 모임에) 참석했던 사람 중 한 사람"이라면서도 "포스코 전 회장이라고 볼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것이 사실이라면 조국 민정수석, 장 실장으로 대표되는 참여연대 출신들이 청와대를 장악한 것도 모자라 포스코마저 장악하기 위해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 중 하나인 포스코 회장 인사마저 참여연대 출신 장하성 실장이 좌지우지할 정도라면 얼마나 많은 낙하산 인사에 참여연대가 개입하고 있을지 능히 짐작이 간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공개적으로 경쟁하고 심사해서 선발해야 할 포스코 회장을 청와대 실세의 입김으로 내정한다면 이것이 적폐가 아니면 무엇이고 이전 정권과 다를 바가 무엇인가"라고 반문하면서 "그야말로 권력의 문고리들이 국정을 농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해당 모임에서 청와대의 부적절한 인사개입이 있었는지 밝힐 것을 요구한다"며 "장 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실세들의 부적절한 개입이 확인되면 일벌백계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논평에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명백한 허위"라며 전면 부인했다.
고 부대변인은 "책임 있는 정당의 대변인이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수준 의혹을 제기한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고 부대변인은 나아가 "논평을 철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도 이날 오후 해명자료를 내고 "오늘 바른미래당 논평과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포스코 전현직 CEO들이 따로 만나 후임 최고경영자(CEO) 인선에 대해 논의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kj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