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GM 철수' 군산에 소상공인 고용자금·재취업 지원 강화(종합)

연합뉴스2018-06-04
'GM 철수' 군산에 소상공인 고용자금·재취업 지원 강화(종합)

(전주·군산=연합뉴스) 임청 최영수 기자 = 현대중공업 조선소 철수에 이어 지난달 한국GM 공장이 폐쇄되면서 경제침체에 빠진 전북 군산에 고용정책자금이 확대 지원되고 취업지원 서비스가 강화된다.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최근 국회의 추경안 통과로 도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중소벤처기업부는 추경으로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고용위기 지역 상공인 안정자금 지원 명목으로 총 3천700여억원을 확보했다.


전북중기청은 특히 조선업 및 한국GM 구조조정에 따른 어려움으로 경제난이 심화하고 있는 군산지역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더 확대한다고 설명했다.
자금 신청은 6월 4일부터 전국(59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역센터에서 가능하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www.semas.or.kr) 및 통합콜센터(1357)를 통해 관련 정보를 찾을 수 있다.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김광재 청장은 "이번 중기부 추경으로 확보한 소상공인 정책자금이 지역별로 소상공인의 경영 완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진흥공단도 군산지역 중소벤처기업의 유동성 애로 해소를 위해 추경 정책자금을 조기에 확대 집행한다.
중진공은 애초 예정보다 3배가 많은 긴급 경영안정자금 150억원과 사업전환 및 재창업을 지원하는 재도약 자금 50억원을 조기 배정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 군산지청은 지난달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군산지역 사업장에 고용촉진장려금을 확대 지원한다.
군산지청은 취업프로그램을 이수한 실직 근로자를 고용한 사업주에게 1년간 최대 720만원의 고용촉진장려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애초 고용촉진장려금은 취업성공 패키지 참여자, 여성가장, 중증 장애인, 취업취약계층을 고용한 사업주에게만 지원됐다.
군산지청은 군산시와 함께 퇴직자 및 구직자 지원을 위한 고용위기지역 종합지원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센터에는 전담직원 30여명이 배치돼 고용, 창업, 복지, 서민금융, 재취업 직업훈련, 심리치료 등의 서비스를 원스톱 지원한다.


lc21@yna.co.kr
k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한국지엠(주) 승용차 및 기타 여객용 자동차 제조업 외국인 투자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2002.08.07 (18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산업 단체 1000대기업,비영리법인 2014.01.03 (6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