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4월 신설법인 9천곳 육박…'월기준 역대 최다'

연합뉴스2018-06-04

4월 신설법인 9천곳 육박…'월기준 역대 최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법인 등록일수 증가와 서비스업 법인 설립 확대에 힘입어 올해 4월 신설법인 수가 9천곳에 육박해 월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4월 신설법인 수가 8천926개로 작년 같은 달보다 1천31개(13.1%)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월별 기준 가장 많은 수치다.
신설법인 수가 늘어난 것은 법인 등록일수가 20일에서 21일로 하루 증가했고, 도소매업 등 서비스업 법인설립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업종별로 도·소매업이 2천102개 설립돼 전체의 23.5%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제조업(1천498개·16.8%), 건설업(927개·10.4%), 부동산업(878개·9.8%) 등 순이다.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서도 도·소매업은 설립 법인이 가장 많이 늘어나 1년 전보다 509개(32.0%)가 증가했다,
전기·가스·공기공급업(263개↑·91.0%↑), 정보통신업(179개↑·29.7%↑), 부동산업(79개↑·9.9%↑)이 뒤를 이었다.
반면 제조업 신설 법인 수는 98개(6.1%) 감소했다.



전 연령대에서 작년 동월 대비 법인설립이 증가했다.
40대(3천59개·34.3%), 50대(2천375개·26.7%), 30대(1천859개·20.9%), 60세 이상(982개·11.0%), 30세 미만(632개·7.1%) 순으로 설립됐다.
남성 법인은 지난해 같은 월보다 796개(13.4%) 증가한 6천741개를 기록했다.
여성 법인은 235개(12.1%) 증가한 2천185개로, 전체에서 비중은 0.2%포인트 감소한 24.5%를 차지했다.
서울 318개(12.5%), 경기 291개(15.1%), 인천 84개(27.2%) 등으로 법인 설립이 증가해 전체 수도권 신설법인은 5천474개(61.3%)를 기록했다.
전체 대비 비중은 지난해와 비교해 0.7%포인트 늘어났다.
한편 2018년 1∼4월 신설법인은 3만5천673개로, 작년 동기와 대비해 2천334개(7.0%) 증가하며 탄탄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도·소매업(8천11개, 22.5%), 제조업(6천210개, 17.4%), 건설업(4천11개, 11.2%), 부동산업(3천336개, 9.4%) 순으로 설립됐다.
kamj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