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예보, 파산금융회사 직원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 가동

연합뉴스2018-06-04

예보, 파산금융회사 직원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 가동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예금보험공사는 파산금융회사(파산재단)에 근무하는 직원의 재취업과 창업 등을 지원하기 위해 '중장년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파산재단 존속기간은 통상 10년 내외인데, 현재 파산재단들의 운영 기간은 이미 평균 5년이 넘어 이들 재단의 직원 고용도 수년 내 끝날 전망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중장년 재취업을 지원하는 노사발전재단과 협력을 통해 마련됐다. 우선 서울지역 파산재단 직원 170명을 대상으로 교육하고 향후 전국 파산재단으로 확대ㆍ운영할 계획이다.
이 프로그램은 노사발전재단 '금융특화 전직지원 프로그램' 집합교육과 개인별 전담 컨설턴트와의 1대1 맞춤지원 상담으로 구성됐다.
예보는 "파산재단 직원의 안정적인 인생 이모작 실현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산재단 보조인 리스타트 프로그램 [예금보험공사 제공=연합뉴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