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삼성전자, 'AI 권위자' 세바스찬 승·대니얼 리 교수 영입

연합뉴스2018-06-04

삼성전자, 'AI 권위자' 세바스찬 승·대니얼 리 교수 영입
래리 헥 박사 이어 IT전문가 헤드헌팅 가속…"AI 연구역량 강화"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가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는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세계적인 전문가 영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전자는 4일 "AI 분야 연구역량 강화를 위해 세계적인 AI 권위자로 알려진 미국 프린스턴대 세바스찬 승 교수와 펜실베이니아대 대니얼 리 교수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자로 영입된 두 교수는 모두 부사장급으로, 삼성리서치(SR)에서 각각 AI 전략 수립 및 선행연구 자문, 차세대 기계학습 알고리즘·로보틱스 관련 연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세바스천 승 교수는 뇌 신경공학 기반 AI 분야의 최고 석학 가운데 한 명으로, 미국 하버드대 이론물리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벨연구소 연구원과 매사추세츠공과대(MIT) 물리학과 교수 등을 지냈다.
특히 2008년 AI 컴퓨터를 구현하는 토대를 만든 공로를 인정받아 호암재단에서 수여하는 '호암상 공학상'을 받기도 했다.
AI 로보틱스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대니얼 리 교수는 MIT에서 물리학 박사 학위를 받은 뒤 벨연구소 연구원을 거쳐 2001년부터 펜실베이니아대 전기공학과 교수로 근무했다.
AI 분야 학회인 신경정보처리시스템(NIPS)과 인공지능발전협회(AAAI) 의장이자 미국전기전자학회(IEEE)의 연구원이다.
두 교수는 1999년 인간의 뇌 신경 작용에 영감을 얻어 인간의 지적 활동을 그대로 모방한 컴퓨터 프로그램을 세계 최초로 공동 개발했고, 관련 논문을 세계적 과학 전문지 '네이처'에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세트 부문 선행연구 조직인 삼성 리서치(SR)를 신설한 데 이어 우리나라와 미국, 영국, 캐나다, 러시아 5개국에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설립하면서 AI 우수 인재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올해 초에는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에서 음성인식 개인비서 '코타나' 개발 등에 관여한 머신러닝 전문가 래리 헥 박사를 영입해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의 AI 분야 연구개발(R&D) 담당 전무로 임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AI 분야를 중심으로 전문가들을 속속 영입하는 것은 이재용 부회장을 중심으로 추진하는 신성장 동력 확보 전략의 일환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세바스천 승 교수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