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60대 그룹 내부거래액 544조원…매출의 35% 육박

연합뉴스2018-06-04

60대 그룹 내부거래액 544조원…매출의 35% 육박
10대 그룹(PG)
삼성그룹은 62%로 최고…국내 내부거래액 비중은 셀트리온이 제일 높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60대 기업집단의 국내외 계열사 간 내부거래 규모가 544조원으로 전체 매출의 35%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의 매출 대비 내부거래액 비중이 62%로 가장 높았다.
4일 재벌닷컴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자산 5조원 이상 60대 기업집단의 지난해 국내 및 해외 계열사 내부거래 규모를 집계한 결과, 총 543조7천960억원으로 전체 매출(1천573조5천470억원)의 34.56%에 달했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의 국내외 계열사 간 내부거래액이 196조2천54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삼성그룹은 매출 대비 내부거래액 비중도 62.14%로 제일 높았다.
국내외 계열사 간 내부거래액은 삼성그룹에 이어 SK그룹(87조4천40억원), 현대차그룹(78조7천670억원), LG그룹(69조2천440억원) 순으로 컸다.
이들 4대 그룹의 국내외 계열사 간 내부거래액은 모두 431조6천690억원으로, 60대 그룹 전체의 79.38%를 차지했다.



60대 기업집단의 국내 계열사간 내부거래액만 보면 189조7천억원으로, 전체 매출(1천573조5천470억원) 대비 평균 12.06% 수준이었다.
그룹별로는 SK그룹의 국내 계열사간 내부거래액이 43조1천120억원으로 가장 많고 그 뒤를 현대차그룹(31조8천370억원), 삼성그룹(24조490원), LG그룹(20조7천800억원)이 이었다.
그러나 매출 대비 국내 계열사 간 내부거래액 비중이 제일 높은 대기업집단은 셀트리온[068270]그룹이었다.
셀트리온그룹은 전체 매출 1조9천820억원 중 국내 계열사간 매출이 8천580억원으로 43.31%에 달했다. 그다음으로는 SK그룹(26.92%), 중흥건설(26.74%), 호반건설(24.99%), 넷마블(22.07%) 등 순이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올해부터 자산 5조원 이상 대기업집단에 대해 국내와 해외 계열사 간 거래내역을 공시하도록 하고 있다.

◇ 60대 기업집단 국내 및 해외 계열사 간 거래현황(단위: 십억원, %)

※ 2017회계연도 기준, 재벌닷컴 제공
hyunmin6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