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발렌타인' 업체서도 갑질 폭로…"씹던 껌 씹으라고 줬다"

연합뉴스2018-06-01

'발렌타인' 업체서도 갑질 폭로…"씹던 껌 씹으라고 줬다"
페르노리카 코리아[페르노리카 코리아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페르노리카 코리아 노조, 임원 폭언 문제제기…사측 "노조와 이견"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발렌타인' 등 유명 브랜드 위스키를 생산하는 외국계 주류업체 페르노리카 코리아에서 성희롱과 인신모독성 '갑질'이 이어졌다는 노조의 폭로가 나왔다.
1일 페르노리카 코리아 노조의 주장에 따르면 임원 A씨는 2016년 9월 부임 이후 부하 직원을 상대로 언어폭력을 일삼았다.
노조는 "XX새끼 같은 욕설은 물론, 지난해 난임으로 고생하던 한 여성 팀장에게는 '아이를 가지려면 남편의 등에 손톱자국이 날 정도로 해야 한다'는 말까지 했다"며 "이 여성 팀장은 충격을 받고 퇴사했는데, 퇴사 후 노조에 자기가 당한 일들을 이메일로 전하면서 이러한 일들이 알려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A 임원은 올해 4월에는 한 부하에게 씹던 껌을 주며 "단물도 빠졌는데 씹으라"고 말하기도 하고, 다른 부하에게는 "여성 팀장은 남성처럼 조직을 압박하지 못한다"고 성차별 발언까지 했다고 노조는 주장했다.
노조는 그러나 "회사는 내부 저항을 조직 개편과 인사 보복으로 억압한다"며 "A 임원에 대해서도 성과를 내기 위한 리더십의 일종이라고 옹호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현재 전·현직 직원으로부터 피해 내용을 취합하는 한편, 일부로부터는 녹음 파일도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다음 주 중 노동부에 진정이나 고발 등 가능한 모든 저항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페르노리카 코리아 관계자는 "성희롱 발언에 대해 회사 내부 조사 당시 당사자가 자체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며 "노조의 주장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ts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