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올해 호암상 시상식에도 이재용 등 총수 일가 불참할 듯

연합뉴스2018-06-01

올해 호암상 시상식에도 이재용 등 총수 일가 불참할 듯
삼성 계열사 CEO들은 대거 참석…"수상자 위주 행사로 진행"
노벨상 팀 헌트 박사, 염수정 추기경, 성낙인 총장 등도 초청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배영경 기자 = 삼성그룹 창업자인 호암(湖巖) 이병철 회장을 기려 제정된 호암상의 올해 시상식에도 총수 일가는 모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호암재단(이사장 손병두)은 1일 오후 서울 서소문 호암아트홀에서 '제28회 호암상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수상자는 오희 미국 예일대 석좌교수(과학상)를 비롯해 박남규 성균관대 교수(공학상), 고규영 KAIST 특훈교수(의학상), 연광철 성악가(예술상), 강칼라 수녀(사회봉사상) 등 5명이다.
이들에게는 각각 3억원의 상금과 함께 순금 메달이 수여된다.
시상식에는 2001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팀 헌트 박사를 비롯해 염수정 추기경, 마르코 델라 세타 주한 이탈리아 대사, 성낙인 서울대 총장, 신성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등 각계 인사 500여명이 참석한다.
그러나 와병 중인 이건희 회장은 물론 부인 홍라희 여사와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008770] 사장·이서현 삼성물산[028260] 사장 등 총수 일가는 모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복수의 삼성 관계자는 전했다.
이들 총수 일가는 지난해 시상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2016년에는 이 부회장만 시상식에 참석했고, 홍 여사와 두 딸은 시상식 이후 음악회에만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이날 시상식에는 그러나 삼성전자 권오현 회장과 윤부근 부회장을 비롯해 삼성 계열사 대표이사 등 최고경영진은 대거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재단 관계자는 "과거에는 정·관·재계 인사들도 많이 초청했지만 이제는 수상자 위주의 행사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참석자 대부분이 수상자들과 인연이 있는 분들"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의 한 계열사 임원은 "이재용 부회장 등 총수 일가는 최근 분위기 등을 감안해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안다"면서 "다만 계열사 대표이사들은 창업자의 뜻을 기려 제정된 행사인 만큼 많이 참석해 수상자들을 축하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암재단은 올해 호암상 시상식을 전후로 여러가지 학술, 강연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부터 이틀간 국내외 연구자 간 교류와 협력의 장을 마련한다는 취지에서 백순명 연세대 교수, 에두아르드 바틀레 교수, 장진 경희대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6회 호암포럼'이 열렸다.
또 전국 청소년들에게 롤모델을 제시하는 '호암상 수상기념 강연회'와 '노벨상 및 호암상 수상자 합동 청소년 강연회' 등도 진행된다.

2013년 호암상 시상식. 정홍원 당시 국무총리,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부인 홍라희 여사 등이 박수 치고 있다. 뒤쪽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 등이 나란히 앉아 있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