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한화 폭발사고 사망자 장례 내달 2일 '회사장'으로 치른다

연합뉴스2018-05-31

한화 폭발사고 사망자 장례 내달 2일 '회사장'으로 치른다
처참한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현장(대전=연합뉴스) 로켓 등 유도무기를 제조하는 한화 대전공장에서 지난 29일 오후 4시 17분께 로켓 추진체에 고체 연료를 주입하던 중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한화 제공=연합뉴스] kjunho@yna.co.kr
사측-유족 장례절차 합의…사고 발생 사흘 만에 빈소 마련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한화 대전사업장 폭발사고 사망자 장례식이 다음 달 2일 '회사장'으로 치러진다.
한화는 31일 "오늘 폭발사고로 숨진 A(33)씨 등 3명 유가족과 장례절차에 합의하고, 오후에 대전 한 장례식장에 빈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사고 직후 유족은 장례절차를 미루고 사측에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했다.
빈소에는 회사 동료와 지인 등이 조문이 잇따랐다.
회사장은 피해 근로자들이 일했던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사업장에서 진행된다.
현재 부상자 6명 중 전신 3도 화상을 입은 근로자 2명은 현재 서울의 화상 전문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다른 한 명은 대전에서 통원 치료 중이라고 한화는 밝혔다.
한화 관계자는 "유가족의 동의로 빈소가 차려졌다"며 "자세한 회사장 절차 등은 유가족의 최종 합의안에 따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고 원인 등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노동청 등의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유가족에게 설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9일 오후 4시 17분께 한화 대전사업장 51동 충전공실에서 로켓추진용기에 고체연료를 충전하는 과정에 폭발이 일어나 A씨 등 3명이 숨지고, 6명이 화상을 입었다.
soy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