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코스닥 기술분석보고서 첫 발간…매주 10여건 배포

연합뉴스2018-05-31

코스닥 기술분석보고서 첫 발간…매주 10여건 배포
코스닥(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한국IR협의회는 31일 코스닥 상장법인 4개사를 시작으로 기술분석보고서 발간을 개시했다.
기술분석보고서는 금융위원회가 지난 1월 발표한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의 하나로, 재무분석을 위주로 하는 증권사의 기업분석보고서와 달리 코스닥 상장기업의 기술과 시장 현황, 연구개발과 제품, 지식재산권 현황 등을 분석한다.
IR협의회가 발간을 주관하고 한국거래소와 한국예탁결제원이 후원한다.
이번에 발간된 보고서는 지난달 23일 IR협의회가 기술신용평가기관인 한국기업데이터 및 NICE평가정보[030190]와 계약을 맺고서 나온 첫 보고서로, 모다이노칩[080420], 기가레인[049080], 쎄니트[037760], 에이텍티앤[224110] 등 4개사에 대한 분석을 담고 있다.
IR협회는 이를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4시에 IR협의회 홈페이지(kirs.or.kr), 거래소 상장공시시스템(KIND) 및 증권투자정보포털(SMILE), 예탁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코스닥 상장법인에 대한 기술분석 보고서 10여 건(연간 600여 개)을 올릴 계획이다.
IR협의회는 "코스닥 상장법인에 대한 정보 부족으로 투자에 어려움을 겪는 투자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ngi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