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하나銀, '함영주 행장 선처' 직원탄원서 작성요구…예시도 내놔

연합뉴스2018-05-31

하나銀, '함영주 행장 선처' 직원탄원서 작성요구…예시도 내놔
'시골촌놈·피인수은행 출신' 등 예시와 3단 논법 담은 작성요령 제시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의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하나은행이 조직적으로 직원에게 '선처 탄원서'를 쓰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31일 은행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탄원서 작성요령 양식을 만들고 직원들에게 함 행장의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쓸 것을 요구했다.
탄원서 작성요령은 도입과 본문 1, 본문 2, 맺음말 등 3단 논법에 따라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을 써야 하는지를 설명했다.
특히 본문 1에는 '함영주 은행장님의 상징성'을 쓰라며 예시로 시골 출신, 고졸, '시골촌놈'이라는 별명 등을 직접 제시했다.
통합과정의 헌신과 기여를 쓰라면서 예시로는 피인수은행 출신으로 직원을 잘 이해하고 공정한 인사를 한다는 점을 들기도 했다.
또 맺음말에서는 '은행 직원이 낙담하지 않도록 선처를 부탁함'이라는 내용과 함께 '불구속, 감경 등 선처해 주면 새로운 기회로 알고 사회에 더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내용 등을 빼곡히 담았다.
이와 함께 '반드시 자필로 작성', '아래 예시를 참고해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작성' 등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주기도 했다.
탄원서 작성시 실명으로 서명해야 하는 데다가 세세한 예시까지 있어 직원들은 탄원서 작성에 심리적 압박을 느끼고 있다.
은행 관계자는 "은행 차원에서 (탄원서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며 여러 부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작성요구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함영주 KEB 하나은행장[연합뉴스 자료사진]

heev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