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최종구 "가계대출 관리 강화해도 소상공인 우려 없게 지원"

연합뉴스2018-05-31

최종구 "가계대출 관리 강화해도 소상공인 우려 없게 지원"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계대출 관리를 강화하더라도 소상공인들의 대출이 우려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분야 빅데이터 활용 주제로 강연

최 위원장은 31일 서울 역삼동 디 캠프에서 열린 은행권 청년창업재단 출범 6주년 성과보고대회에 참석해 '금융 분야 빅데이터 활용 및 정보보호 종합방안'을 주제로 강연하며 이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강연 후 금융 당국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로 소상공인의 대출이 위축될까 봐 우려된다는 질문에 "올해 1분기 가계대출이 크게 늘었는데 인터넷 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증가가 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계대출을 관리하는 것은 덜 시급한 곳의 대출을 억제하겠다는 것"이라며 "소상공인이나 창업기업을 위한 금융 대출이 영향받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또 이날 강연에서 핀테크 스타트업은 물론 일반 소상공인도 금융권 데이터의 접근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존에 금융 데이터는 대형 금융기관이나 신용평가사(CB사)들에 집중되며 독점적으로 이용됐다"며 "신용정보원 등 공공분야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공유해 데이터의 공정한 접근과 활용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또 금융 분야 데이터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문화된 데이터 분석을 활성화해 독과점 구조가 굳어지는 CB 산업의 경쟁을 촉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본인의 신용정보에 대한 활용, 열람, 삭제, 정정 등을 본인이 통제할 수 있는 자기결정권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금융권 창업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정책도 소개했다.
최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연대보증 폐지, 혁신모험펀드 조성 등 기업인들이 시행착오를 자산으로 삼아 다시 도전할 수 있는 모험정신을 북돋을 수 있는 창업·벤처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이들 제도가 창업생태계 내에 차근차근 정착할 수 있도록 세심하고 끈기있게 관련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