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강남차병원 산부인과 '다빈치 로봇수술' 35개월 만에 1천례 달성

연합뉴스2018-05-30

강남차병원 산부인과 '다빈치 로봇수술' 35개월 만에 1천례 달성

강남차병원 부인과 로봇수술 1천례 달성 기념식에서 강남차병원 의료진들이 기념 케이크 커팅식을 하고 있다.

▲ 차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병원장 민응기)은 산부인과 단일 진료과로 가장 짧은 기간인 2년 11개월 만에 로봇수술 1천례를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성과는 2015년 6월 첫 다빈치 로봇수술을 시작한 후 10개월 만에 200례, 1년 11개월 만에 500례를 돌파하는 등 상승세를 이어온 것으로 복강경 수술 분야에 있어 의료진의 풍부한 경험과 최소침습수술 시스템이 밑바탕이 됐다.
수술 별로는 자궁근종을 비롯해 난소종양, 여성 생식암, 난관미세수술 등 여성 질환에 관한 로봇수술이 주를 차지했으며, 그 중 자궁근종이 614건(61.4%)으로 가장 많았고, 난소종양이 200건(20%), 부인암이 29건(2.9%)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모든 수술에서 자궁적출을 하지 않은 경우가 86.7%에 달했으며, 미혼이거나 임신계획이 있는 여성의 경우 난임센터와 협진을 통해 가임력을 향상시켰다. 또 전체 수술 가운데 56.2%가 배꼽 부위에 구멍 하나만을 뚫어 흉터가 남지 않는 단일공 수술로 진행돼 미용상 측면과 삶의 질 등 여성 환자들의 만족감을 높였다.
강남차병원 로봇수술센터장 성석주 교수는 "로봇수술은 인간의 미세한 손 떨림 없이 수술을 진행하기 때문에 수술 중 다른 장기의 손상이나 출혈을 최소화할 수 있고 인체의 깊은 곳에서도 섬세한 수술이 가능하다"며 "강남차병원 로봇수술센터를 찾는 여성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수술 치료는 물론 가임기 여성들에게는 향후 임신 가능성까지 높여줄 수 있는 전인적 치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끝)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