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원전 정비로 실적 급감한 한수원, 댐 발전서 수천억원 적자

연합뉴스2018-05-30

원전 정비로 실적 급감한 한수원, 댐 발전서 수천억원 적자

(세종=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최근 원자력발전소 가동률 저하로 실적이 악화한 한국수력원자력이 사업의 다른 축인 댐 발전에서 막대한 적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한수원에서 받은 '한수원 관리 댐 현황' 자료에 따르면 현재 한수원은 총 16개(수력 9개, 양수 7개)의 댐을 관리하고 있다.
16개 댐의 2017년 총 발전량은 511만8천390메가와트(MW)다.
이를 통해 한수원은 5천390억3천700만원의 매출을 냈지만, 영업손익은 2천220억8천만원 적자를 기록했다.
총 16개 댐 중 15개가 적자였다.
한수원은 2014년 -95억6천900만원, 2015년 -1천884억4천200만원, 2016년 -2천448억2천200만원, 2017년 -2천220억8천만원 등 최근 몇 년 댐 발전에서 계속 적자를 기록했다.
한수원은 올해에도 댐 발전에서 2천380억4천700만원 순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수원은 적자 이유에 대해 수력 부문은 계속되는 가뭄으로 발전량이 감소했고 양수 부문은 발전정산단가와 양수펌핑료 차액 감소로 누적적자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수원이 댐 발전에서 천문학적 누적적자가 발생하는 것을 인지하고서도 적자를 상쇄해 영업이익을 낼 수 있는 원전 가동을 현격히 줄인 것은 업무상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한수원 당기순이익의 급격한 감소는 단일 주주인 한국전력공사와 공사의 대주주인 정부의 손실로 귀결되기에 결국 전기요금을 내는 국민들의 피해로 이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한수원은 원전 가동률 저하로 당기순이익이 2016년 2조4천721억원에서 2017년 8천618억원으로 급감했다.
원전과 댐 발전 등 모든 사업을 포함한 올해 당기순이익은 작년 대비 98.5% 감소한 125억원으로 전망했다.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