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지방선거에 소외된 부산경제계…후보 초청간담회 무산

연합뉴스2018-05-29

지방선거에 소외된 부산경제계…후보 초청간담회 무산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지방선거가 2주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부산지역 경제계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부산시장 후보들을 초청해 개최하려던 간담회가 선거법 위반 소지 때문에 무산되면서 부산상공회의소가 당혹해 하고 있다.
부산 경제인 간담회[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상의는 29일 의원부 연찬회를 겸한 시장 후보 초청간담회를 개최하려 했지만 간담회를 열지 못했다.
부산상의는 그동안 대선과 총선, 지방선거 등을 앞두고 후보자를 초대해 경제 현안을 전달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해 왔다.
상의는 이 과정을 고유 업무로 보고 이번에도 간담회를 추진했지만 선관위로부터 '불가' 통보를 받았다.
"상의가 정견과 공약 등을 알아보기 위해 후보자 초청 간담회를 개최하는 것은 선거법에 위반된다"는 게 부산선관위의 공식 입장이다. 간담회를 정치활동으로 규정하고 상의를 정치활동을 할 수 없는 단체로 분류했기 때문이다.
과거 간담회에 관해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법이 달라진 게 아니라 법 자체의 유권해석에 따라 간담회를 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과거 후보자 초청간담회는 올바르지 못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부산상의는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상의 관계자는 "그동안 대통령 후보나 지자체장 후보를 초청해 간담회를 가져왔는데 이번에는 과거와 달리 간담회를 불법이라고 해 어떻게 지역 경제 현안을 정치권에 전달할지 고민"이라고 말했다.
지역 중소기업 관계자는 "최근 조선업과 자동차부품업 등 주력 업종을 중심으로 지역 경제가 침체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며 "현장의 어려움을 시장 후보에게 전달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효율적인 수단인 간담회를 열 수 없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부산상의는 최근 지역 중소기업 500곳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건의사항을 마련해 각 정당과 후보자에게 전달할 방침이다.
pc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