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좁혀지지 않는 예대금리차…40개월 만에 최대 수준 유지

연합뉴스2018-05-29
좁혀지지 않는 예대금리차…40개월 만에 최대 수준 유지
가계 주택담보대출 금리 오르고 예금 금리 떨어져

한 은행의 주택자금대출 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예금과 대출금리 차이가 40개월 만에 최대 수준을 유지했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올랐지만 예금 금리는 떨어졌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18년 4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예금은행의 잔액 기준 총수신금리는 연 1.26%로 한 달 사이 0.02%포인트 올랐다.
총대출금리도 0.02%포인트 상승한 연 3.61%로 집계됐다.
대출에서 수신금리를 뺀 예대금리차는 2.35%포인트였다.
이는 2014년 11월(2.36%포인트) 이래 최대였던 3월(2.35%포인트)과 같은 수준이다.
예대금리차는 한은이 금리를 올린 작년 11월 2.27%포인트에서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대출금리는 연 3.65%로 한 달 전보다 0.02%포인트 떨어졌다.
가계대출은 전월과 같은 연 3.69%로 집계됐다.
그러나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0.02%포인트 오른 연 3.47%를 나타냈다.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등 주요 지표 금리가 상승한 여파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3월 1.78%에서 지난달 1.80%로 올랐다.
집단대출은 0.11%포인트 하락한 연 3.43%였다. 은행들이 금리가 낮은 중도금 대출을 취급한 영향이다.
500만원 이하 소액대출 금리는 0.03%포인트 상승한 연 4.74%였고 일반 신용대출금리는 0.01%포인트 오른 연 4.49%로 나타났다. 일반 신용대출 금리는 작년 4월(연 4.52%) 이후 가장 높았다.
가계대출 중 고정금리 비중은 23.2%로 전월과 같았다.
고정금리 비중 역시 2014년 1월(14.5%)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은 관계자는 "금리 상승기에는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높다"며 "오래 쓸 자금이 아니라면 가계들이 낮은 금리인 변동금리를 택하려는 성향이 작용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기업대출 금리는 0.02%포인트 하락한 연 3.64%였다.
대기업대출 금리가 0.01%포인트 오른 연 3.31%였고 중소기업 금리는 반대로 0.01%포인트 내린 연 3.85%로 나타났다.
예금은행의 신규 저축성 수신금리는 연 1.82%로 한 달 사이 0.03%포인트 하락했다.
그중에서도 순수저축성예금 금리가 0.01%포인트 하락한 연 1.79%를 기록했다.
한편 비은행 금융기관 대출금리를 보면 상호저축은행(연 10.69%)은 0.28%포인트, 신용협동조합(연 4.83%)은 0.05%포인트, 새마을금고(연 4.16%)는 0.02%포인트 각각 올랐다. 상호금융(연 4.12%)만 0.02%포인트 하락했다.
예금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연 2.51%)만 전월과 같았고 신용협동조합(연 2.42%), 상호금융(연 2.13%), 새마을금고(연 2.37%)는 각각 0.04%포인트, 0.08%포인트, 0.04%포인트 상승했다.



porqu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3월 호텔업 중소기업,법인사업체 2017.11.02 (3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