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북미 정상회담 기대감에 원/달러 환율 하락

연합뉴스2018-05-28

북미 정상회담 기대감에 원/달러 환율 하락
원, 달러 환율 하락(PG)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취소됐던 북미 정상회담의 개최 가능성이 다시 살아나면서 원/달러 환율이 하락했다.
2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3.8원 내린 1,074.2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5원 내린 1,074.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지난 24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내달 12일에 열릴 예정이던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주말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달 만에 다시 정상회담을 하면서 6·12 북미 정상회담의 불씨를 살려냈다.
미국과 북한도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자 회의를 재개하면서 한반도 긴장감이 완화되는 모습이다.
여기에 월말을 맞아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네고) 물량이 나오면서 원화 강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다만 이날 외국인 투자자들은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661억원 어치를 순매도 하며 4거래일 만에 매도세로 돌아서, 환율 낙폭을 줄였다.
뉴욕 금융시장이 28일 메모리얼 데이로 휴장하는 것도 투자자들의 움직임을 제한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대북 우려 완화와 월말을 맞은 수출업체의 달러 매도 물량으로 환율이 하락했지만, 미국 달러의 지지력과 대외 불확실성으로 낙폭이 크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80.69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85.24원)보다 4.55원 떨어졌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