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증권사 1분기 순이익 1조5천억원 육박…'사상 최대'

연합뉴스2018-05-28

증권사 1분기 순이익 1조5천억원 육박…'사상 최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증권사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금융감독원은 28일 증권사 55곳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잠정치)이 1조4천541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61.4%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종전까지 분기 기준 사상 최대인 2007년 1분기의 1조2천907억원을 훌쩍 뛰어넘은 수준이다.
증권사는 올해 1분기에 수수료 수익이 2조6천248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보다 18.6% 늘었다. 이 중 주식 거래대금 증가로 수탁수수료(1조4천439억원)가 25.9% 늘고 투자은행(IB) 관련 수수료(3천716억원)도 115.9% 증가했다.
주식 거래대금은 지난해 3분기 526조원, 4분기 671조원에 이어 올해 1분기 833조원으로 다시 증가했다.
그러나 증권사의 자기매매 이익은 1조2천15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1.6% 줄었다.
금리상승 추세의 완화로 채권 관련 이익이 151.8% 증가한 1조1천357억원에 달했지만 파생 관련 이익은 1천215억원으로 87.4% 급감했다. 주식 관련 손익은 557억원의 적자를 냈다.
판매관리비는 2조1천634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6.8% 늘었다.
증권사의 3월 말 기준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2.7%로 3개월 전보다 0.9%포인트 상승했다.
증권사의 자산총액은 424조1천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8.7% 늘었고 부채총액은 370조3천억원으로 9.6%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53조8천억원으로 2.9% 늘었다.
올해 1분기 선물회사 6곳의 당기순이익은 61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44.0%나 증가했다.
이는 수탁수수료가 지난해 4분기 대비 60억원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1분기 말 선물회사의 ROE는 1.7%로 3개월새 1.0%포인트 상승했다.
선물회사의 자산총액은 4조902억원으로 22.8% 늘었고 부채총액은 3조7천294억원으로 25.8%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3천608억원으로 1.4% 줄었다.
kak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