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현대重지주-네이버랩스, 자율주행 서비스로봇 만든다

연합뉴스2018-05-28
현대重지주-네이버랩스, 자율주행 서비스로봇 만든다
클라우드 기반 로봇 M1·어라운드, 연말까지 상용화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중공업지주[267250]가 산업용 로봇에 이어 네이버랩스와 손잡고 서비스 로봇 사업에도 진출한다.
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부문과 네이버랩스는 28일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로봇 사업 공동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윤중근 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부문 대표와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MOU에 따라 현대중공업지주는 로봇 분야에서 쌓은 사업화 역량을 바탕으로 서비스 로봇의 생산, 영업, 품질관리, 개발 등 과정을 수행하게 된다.
네이버랩스는 로봇 제작을 위한 기술 연구개발(R&D), 시스템 및 응용소프트웨어 개발 등을 담당한다. .
양사가 올 연말까지 상용화를 목표로 하는 로봇은 3차원 실내 정밀지도를 제작하는 로봇(M1)과 맵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위치파악과 경로 생성을 통해 자율주행 및 서비스가 가능한 로봇(AROUND, 어라운드) 등이다.

네이버랩스가 개발한 M1 로봇[현대중공업지주 제공]

네이버랩스가 개발한 M1과 어라운드 로봇은 M1이 실내공간을 촬영, 정밀지도를 클라우드에 저장하면 이를 기반으로 어라운드가 자율주행하는 시스템을 갖췄다.
센서 등 고가 부품을 최소화하면서도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원활한 자율주행을 구현해 기존 자율주행 로봇의 약 10분의 1에 해당하는 제작비로도 상용화가 가능한 것이 강점이다.
기존의 유사 로봇들은 레이더, 카메라, 센서 등을 통해 길과 장애물을 인식하는 방식이어서 가격이 비싸고 로봇 크기가 커서 상용화가 어려웠다.
현대중공업지주는 대구 로봇 생산공장에 서비스 로봇 생산라인을 별도로 갖추고 가격을 대폭 낮춰 업계 최초로 상용화에 나선다.
해당 로봇은 공항, 대형쇼핑몰, 주유소, 호텔, 대형서점, 공장 등지에서 폭넓게 쓰일 전망이라고 현대중공업지주는 설명했다.
양사는 또 계열사와 고객망을 활용해 신규 수요를 발굴하고 다양한 로봇을 공동으로 연구·개발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이번 MOU를 계기로 기존에 달성한 산업용 로봇 국내 1위를 넘어 서비스 로봇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랩스 측은 "현대중공업지주와의 제휴로 다양한 로봇의 연구개발과 안정적인 상용화 기반을 갖추게 됐다"며 "생활밀착형 서비스 로봇의 대중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r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네이버랩스(주) 그 외 기타 정보 서비스업 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연구소,법인사업체 2017.01.02 (3년)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