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한수원·IAEA 원자력 인력양성 콘퍼런스 경주서 열려

연합뉴스2018-05-28

한수원·IAEA 원자력 인력양성 콘퍼런스 경주서 열려
제3회 IAEA 인력양성 콘퍼런스(서울=연합뉴스)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가운데)이 28일 오전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미래원자력 인재확보를 위한 도전과제'라는 주제로 열린 '제3회 IAEA 인력양성 콘퍼런스'에 참석하여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공동으로 주관하는 '2018 한수원·IAEA 인력양성 콘퍼런스'가 28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고 밝혔다.
'미래원자력 인재확보를 위한 도전과제'를 주제로 닷새간 열리는 콘퍼런스에는 60여개국에서 500여명의 인사가 참여한다.
인재확보, 교육훈련, 자격부여 등 다양한 인력양성 주제에 대한 전문가 발표와 패널토의 등이 진행된다.
정범진 경희대 교수, 나오토 세키무라 동경대 부총장, 데이비드 류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 고위 행정관 등 국내외 원자력계 주요인사 6명이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세계 원전시장 동향을 소개하는 홍보전시회에는 한수원, 미국 전력연구원(EPRI), 로사톰 등 13개 기관이 원전 기술과 인력양성 시스템을 소개한다.

전시회 개막식에서는 한국형 원전 APR1400 모형을 IAEA에 기증하는 이벤트가 진행됐다. 기증된 모형은 IAEA 오스트리아 본부에 상시 전시된다.
이번 행사에는 필리핀, 사우디, 영국, 체코, 폴란드 등 원전 수출대상국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우리 원전의 역사와 우수성을 알릴 기회가 될 것이라고 한수원은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이인호 차관은 축사에서 원자력 분야 인력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특히 원자력 안전사고 대응역량 강화, 원전해체 및 사용후연료 부문의 인력양성, 국가 간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수원 정재훈 사장은 "원자력 기술 개발과 발전은 고급인력의 확보와 양성이 생명"이라며 "한수원도 종합에너지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양질의 인적자원을 육성하는데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