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폭설·한파에 車보험 적자…손보사들 1분기 순익 27%↓

연합뉴스2018-05-28

폭설·한파에 車보험 적자…손보사들 1분기 순익 27%↓
이란 선박 충돌, 제주도 감귤 피해로 일반보험 이익도 감소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손해보험업계에 악재가 겹치면서 손해보험사들의 올해 첫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7% 나빠졌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손보사들의 올해 1분기 순이익은 8천80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 1분기보다 3천216억원(26.7%) 줄어든 규모다.
보험영업에서 7천31억원 적자를 냈다. 투자영업에서 1조9천324억원 흑자를 내고 영업외손실을 223억원으로 줄여 적자를 메웠지만, 영업적자 확대폭이 컸다.
보험영업손실은 지난해 1분기(-3천208억원)의 2배가 넘었다. 장기보험이 9천281억원 손실을 냈다. 판매사업비 증가로 지난해보다 1천888억원 손실이 커졌다.
자동차보험도 적자로 전환했다. 지난해 1분기에는 959억원 흑자였지만, 올해 1분기는 392억원 적자였다. 1천351억원의 손실 증가는 올해 2월 폭설·한파 탓으로 분석됐다.
일반보험은 2천642억원 흑자를 냈지만, 이란 선박 충돌 등 고액사고가 발생한 데다 제주도 감귤 피해로 흑자 규모가 585억원 감소했다.
투자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1조9천512억원)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올해 1분기 손보사들의 수입보험료는 19조4천527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2천691억원(1.4%) 많아졌다.
여행자보험·단체보험 판매 증가로 일반보험의 수입보험료가 2천81억원(9.3%) 늘었고, 장기보험도 보장성보험 중심으로 1천31억원(0.8%) 증가했다.
그러나 보험사들의 보험료 인하 경쟁이 벌어진 자동차보험 수입보험료는 420억원(1.1%) 감소했다.
1분기 말 현재 손보사들의 총자산은 279조1천524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말보다 23조7천998억원(9.3%) 늘었다. 자기자본은 같은 기간 1조1천559억원(3.5%) 늘어난 33조7천866억원이다.
1분기 ROA(총자산이익률)는 1.27%, ROE(자기자본이익률)는 10.21%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ROA는 0.63%포인트(p), ROE는 4.61%p 하락했다.
zhe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