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제주기상청 옛 청사 스타트업 거점시설로…원도심 활성화

연합뉴스2018-05-27

제주기상청 옛 청사 스타트업 거점시설로…원도심 활성화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지방기상청 옛 청사가 스타트업 거점시설로 다시 태어난다.
제주지방기상청 옛 청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는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중 지역경제재생사업의 하나로 제주기상청 옛 청사를 리모델링해 기상·기후 빅데이터와 원도심 콘텐츠를 활용한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지원하는 코워킹 스페이스(co-working space)로 조성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지상 2층, 전체면적 959㎡ 규모의 제주기상청 옛 청사에 예비창업자, 소셜벤처, 스타트업 등이 입주할 수 있는 사무실과 다양한 프로젝트를 논의할 수 있는 프로젝트룸, 회의실 등을 갖춘다.
현재 폐쇄된 옛 청사 진입로인 계단을 정비해 이 지역의 이야기를 테마로 한 쉼터를 만들고, 탐라문화광장과 원도심 주요 상권으로의 연결성을 높일 계획이다.
도 산하 도시재생지원센터, 제주기상청,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협업을 통해 입주 보육 프로그램, 기상·기후산업과 창업 컨설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내달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7월부터 11월까지 리모델링을 마무리해 12월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9억원이다.
도는 지난해부터 원도심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제주기상청과 구 청사 활용방안을 모색하다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사업과 환경부의 기상산업, 중소벤처기업부의 스타트업 협업 모델로서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양문 도 도시건설국장은 "원도심에 다양한 청년 창업자들이 모여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고 서로 협력하게 되면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고, 원도심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kh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