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文대통령이 찾은 '일자리 모범기업' 한화큐셀…평균연령 26세

연합뉴스2018-02-01

文대통령이 찾은 '일자리 모범기업' 한화큐셀…평균연령 26세
청년일자리 창출·근로시간 단축·신재생에너지 등 새 정부 정책 '앞장'
한화그룹, 계열사 속속 지방 이전…지방분권화에도 동참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한화그룹 계열사인 한화큐셀의 충북 진천사업장을 직접 방문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지난해 "재벌 대기업 중심의 경제는 미래를 보장하지 못한다. 중소기업을 경제의 중심에 두겠다"고 선언했던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10대 그룹의 계열사 사업장을 찾은 것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문 대통령의 방문은 한화큐셀 노사의 '일자리 나누기 공동선언식'을 계기로 이뤄졌다.
한화큐셀 진천·음성사업장 직원들은 오는 4월부터 현재의 '3조 3교대 주 56시간' 근무제에서 '4조 3교대 주 42시간' 근무제로 전환한다. 이 과정에서 필요한 인력 500여명을 새로 채용한다.
특히 이번 제도 도입으로 근무시간이 25% 줄어들지만 회사는 기존 임금의 90% 이상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정부의 국정 과제 가운데 하나인 '근로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눔'을 실천하는 대표적인 사례가 되는 셈이다.
이곳에는 현재 1천50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평균 연령은 26세로, 청년 일자리창출에 기여한다는 평가도 받으면서 '2017 일자리창출대상'에서 종합대상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았다.
지난 2016년 공장 가동 이후 우석대와 충북에너지고, 충북반도체고, 청주공업고 등 지역 학교들과 산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지역 인재 육성에도 기여하고 있다.
한화큐셀의 주요 생산품이 태양광 모듈이라는 점도 이날 문 대통령 방문의 '정책적 고려 사항'이 된 것으로 보인다.
탈(脫)원전·신재생에너지 육성을 추진하는 정부 정책을 강조하기 위한 방문지로 '안성맞춤'인데다 최근 미국 정부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발동 대상이 되면서 피해가 우려되는 곳이기도 하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의 세이프가드와 관련, "정부가 두 손 놓지 않고 기업 피해가 없도록 또는 기업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기업과 함께 협의하면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한화그룹이 정부의 지방분권화 기조에 맞춰 계열사를 속속 지방으로 이전하기로 한 것도 청와대의 구미를 당긴 요인이 됐다는 해석도 있다.
한화첨단소재가 지난 2014년 본사를 서울에서 세종시로 이전한 것을 시작으로 2016년에는 한화컴파운드가 전남 여수로, 지난해에는 한화에너지가 세종시로 잇따라 옮겼다.
오는 4월에는 항공엔진을 생산하는 한화테크윈도 경남 창원 사업장으로 내려가면서 본사 인력 150명이 지방으로 향하게 됐다.
한화그룹은 국내 임직원 4만3천명 가운데 63%에 해당하는 2만7천여명이 지방 사업장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특히 각 계열사는 지방 근무 임직원들에게 거주·교통 등 다양한 혜택을 주고 있다.
한화 관계자는 "한화큐셀은 당초 제조원가가 낮은 말레이시아에 건립할 계획이었으나 김승연 회장이 국내 고용증대와 태양광 사업의 전략적 육성 등을 이유로 진천으로 변경했다"며서 "아울러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불어넣고,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의지가 반영된 곳"이라고 설명했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