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김현석 삼성 사장 "오너부재로 위기돌파 의사결정 제약"

연합뉴스2018-01-09
김현석 삼성 사장 "오너부재로 위기돌파 의사결정 제약"
"하만 급 대규모 M&A, 부문장이 결정하기 벅차"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인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은 8일(현지시간) "당면한 위기를 돌파하려면 새로운 의사결정을 해야 하는데, 지금은 제약이 많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8' 공식 개막을 하루 앞두고 이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하는 노력을 게을리하면 글로벌 IT 시장에서 현재의 위치를 언제든 위협받을 수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큰 규모의 M&A(인수합병)를 하려면 회사 전체의 컨센서스(합의)가 있어야 하는데 제대로 풀어나가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건희 회장의 오랜 와병에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수감까지 겹치면서 '총수 공백'이 장기화함에 따라 대규모 M&A나 투자, 사업 구조개편 등에 대한 결정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호소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실제로 그는 지난해 인수한 미국의 전장 전문업체 하만(Harman)을 언급, "이런 인수가 필요하다면 해야 한다. 그러나 그런 의사결정을 하기에는 부문장들로서는 벅차다"고 지적했다.
김 사장의 전임 CE 부문장인 윤부근 부회장도 지난해 9월 독일 '국제가전전시회(IFA)' 행사에서 총수 부재중인 삼성을 '선단장 없는 배'에 비유하며 "미래를 위한 투자라든지 사업구조 재편에 애로사항이 많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김 사장은 LG전자가 이번 CES에서 신개념 로봇 '클로이'를 공개한 것과 관련, "저희가 로봇을 (준비)하지 않고 있다면 거짓말이다. 연구소에서 하고 있다"면서 "무엇에 필요한 로봇인지 목적이 명확해지면 사업이 빨리 활성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밖에 소비자가전 사업부문의 영업이익률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것에 대해 "가전 사업은 새로운 사업을 계속 개척하고 있고 투자가 많은 사업"이라면서 "긴 호흡으로 생각해 달라"고 덧붙였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제대로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중소기업,법인사업체 2017.05.25 (3년)
(주)하만 생활용 가구 도매업 중소기업,주식회사,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2015.11.13 (5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