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ETF 순자산 35조원 돌파…순유입 자금만 4조원 넘어

연합뉴스2018-01-09

ETF 순자산 35조원 돌파…순유입 자금만 4조원 넘어
패시브 펀드 인기에 활황…ETN도 5조원 돌파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국내 상장지수펀드(ETF)의 순자산이 작년 한해 42%가량 늘어나면서 35조원을 넘어섰다.
9일 한국거래소가 집계한 작년 말 ETF 시장의 순자산 총액은 35조6천109억원으로 1년 전보다 41.9% 늘었다.
1년간 ETF 시장에 순유입된 자금만 4조3천억원에 달했다.
일평균 거래대금도 9천792억원으로 24.0% 늘었다.
신규 상장 종목은 74개로, 역시 사상 최대였다.
이에 따라 전체 ETF 종목은 325개로 1년 전보다 27.0% 늘어났다.
거래소 관계자는 "패시브 상품의 인기를 반영해 ETF의 거래도 늘고 수익률도 높았다"고 전했다.
연간 ETF 수익률 1위는 코덱스(KODEX) 코스닥150 레버리지로 무려 132%의 수익을 올렸다.



코스닥 지수 추종 ETF의 수익률 호조에 따라 코스피 대비 코스닥 ETF의 순자산 총액 비중은 5%에서 13% 수준으로 높아졌다.
ETF와 유사한 성격을 가진 상장지수증권(ETN)도 자산총액(지표가치총액 기준)이 5조2천245억원으로 1년 전보다 50.5% 늘었다.
ETN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449억원으로 39.0% 늘었고 ETN 종목은 184개로 39.4% 증가했다.
그러나 ETF나 ETN 등 상장지수상품(ETP) 시장에는 아직 문제점도 있다.
실제로 지난해 ETF 종목 중 일평균 거래량이 일정 기준에 못 미치는 저유동성 종목이 73% 달했고 해외 기초자산 상품은 헤지 비용도 부담을 줬다.
이에 따라 올해 거래소는 현행 유동성공급자(LP)에 이어 추가적인 유동성을 공급할 유동성기여자(LC) 제도를 ETF 시장에 도입하고 ETF와 ETN 상품 유형도 더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코스닥 섹터를 보강하고 해외 투자 수요를 흡수하고자 신흥국 지수 등의 상품을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ev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