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검찰, 부영주택 등 압수수색…조세포탈·횡령 혐의 수사(종합)

연합뉴스2018-01-09

검찰, 부영주택 등 압수수색…조세포탈·횡령 혐의 수사(종합)
검찰 압수수색(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주택사업 과정 탈세·개인비리 정황…이중근 회장 수사 본격화 전망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검찰이 9일 부영그룹의 탈세 및 횡령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벌이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구상엽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중구 부영 사옥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부영주택을 비롯한 부영그룹 계열사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수사진은 부영그룹에서 주택사업 등과 관련한 각종 회계 장부와 내부 문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앞서 국세청은 2015년 12월께부터 부영을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이중근 부영 회장 측의 수십억원 탈세 혐의를 포착해 작년 4월 검찰에 고발했다.
공정거래위원회도 지난 6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 자료에 친척이 소유·경영하는 회사를 계열사 명단에서 제외하고 6개 소속 회사의 지분 및 주주 현황을 실제 소유주가 아닌 차명 소유주로 허위 기재해 신고한 혐의로 이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들 고발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회장과 관련해 주택사업 과정에서 회삿돈 유용을 통한 횡령 등 개인비리 혐의 등을 추가로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에서는 검찰이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는 한편 그룹 총수인 이중근 회장을 향한 수사를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p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