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화마 이긴 희생정신'…제천 화재현장 구조활동 6명에 LG의인상

연합뉴스2018-01-09

#LG

'화마 이긴 희생정신'…제천 화재현장 구조활동 6명에 LG의인상
제천 화재현장서 인명 구한 시민 6명에게 'LG 의인상' 전달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현장에서 필사적으로 인명을 구한 이양섭(53)씨 등 6명에게 'LG 의인상'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수상자로 선정된 사람은 이양섭씨를 비롯해 이기현(29)·이호영(43)·이상화(71)·김종수(64)씨, 이재혁(16)군 등이다.
이들은 모두 민간인 신분이면서 지난해 12월 21일 충북 제천시 스포츠센터 화재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인명 구조에 나서 의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건물 외벽청소업체 대표인 이양섭씨는 지인으로부터 '큰불이 나 도움이 필요하다'는 급박한 연락을 받고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씨는 건물 8층 난간에서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는 시민을 발견하고 아들 이기현씨에게 급히 크레인 차량을 가지고 오라고 했다.


이씨는 건물이 연기에 휩싸여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본인의 감각과 아들의 수신호로 8층 난간에 정확하게 크레인에 매달린 바구니를 갖다 대 시민 3명을 무사히 구조했다.
화재 건물 내 헬스클럽 관장인 이호영씨는 창문 밖으로 검은 연기가 솟아오르는 것을 보고 불이 난 것을 직감한 뒤 4층과 5층에서 운동을 하고 있던 20여명의 시민들을 일일이 비상구로 대피시켰다.
이후 남은 사람이 없는지 샤워실, 탈의실 등을 샅샅이 살피느라 정작 본인은 탈출하지 못해 8층 난간에 고립돼 있었으나 이양섭씨의 크레인에 올라타 극적으로 구조됐다.


4층 헬스클럽에서 운동을 하던 이상화씨와 손자 이재혁군은 이 관장의 대피 지시에 따라 건물을 빠져나가고 있었다.
그러다 2층 계단에서 불길이 치솟아 더 내려가지 못한 채 우왕좌왕하고 있던 여성들이 탈출할 수 있도록 계단 창문 틀을 뜯어냈다.
이후 15명을 무사히 건물 밖으로 대피시킨 후 기절했다.


화재 건물 3층 남성 사우나 이발소에 근무하던 김종수씨는 화재 비상벨이 울리자 수면실과 탈의실을 뛰어다니며 사람들을 찾아 비상계단으로 10여명을 안전하게 대피시킨 후 마지막으로 현장에서 빠져나왔다.


이런 과정에서 이호영·이상화씨, 이재혁군, 김종수씨 등 4명은 유독가스를 들이마시고, 화상과 골절 등 부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LG 관계자는 "많은 사망자가 발생해 슬픔이 채 가시지 않은 상황이지만 자신의 생명도 위협받는 상황에서 더 큰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해 필사적으로 구조활동을 한 의인들의 용기 있는 행동과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의인상 수여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LG복지재단은 2015년부터 구본무 LG 회장의 뜻을 반영해 'LG 의인상'을 시상해 지금까지 총 64명을 의인으로 선정했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LG 지주회사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62.08.24 (58년)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