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KFC, 영업시간·채용 확대…"최저임금 후폭풍 정면돌파"

연합뉴스2018-01-09

KFC, 영업시간·채용 확대…"최저임금 후폭풍 정면돌파"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치킨 전문 브랜드 KFC가 최저임금 인상을 정면돌파하기 위해 역발상 경영 방침을 발표했다.
KFC는 매장 운영시간을 연장하고 이에 따른 인력 확충을 단계적으로 진행하겠다고 9일 밝혔다.
KFC는 청계천점, 동여의도점, 인천스퀘어원점 등 일부 매장 영업시간을 1시간 늘리고 향후 전국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매장 직원 수를 작년보다 20% 늘릴 방침이다.
아르바이트생의 정직원 전환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FC는 오후 9시 이후부터 매장에서 치킨을 주문하는 고객에게 양을 두 배로 제공하는 '치킨나이트 1+1 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KFC의 이런 행보는 대부분의 기업이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채용 축소, 운영시간 단축 등 다양한 방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KFC는 매장 운영시간 연장과 인력 확충을 통해 고객에게 질 높은 서비스와 상품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매출 증대 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엄익수 KFC코리아 대표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유통업이 어려움에 직면한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위기를 기회 삼아 운영시간을 늘려 일자리를 창출하고 좋은 품질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성과를 낼 수 있다고 판단, 상생의 길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KFC 로고[KFC코리아 제공]
gatsb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