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지원서 안 냈는데 최종면접 합격' 국제금융센터 경찰 수사

연합뉴스2018-01-08

'지원서 안 냈는데 최종면접 합격' 국제금융센터 경찰 수사
기재부 작년 특별 점검 과정서 적발…경찰에 수사 의뢰
서류합격 번복·세부기준 없이 채용 등도 드러나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외환위기 이후 신속히 국제금융시장에 대처하기 위해 세워진 국제금융센터가 채용비리와 관련해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기획재정부[연합뉴스TV 제공]

8일 관가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감사담당관실은 작년 말 산하 기관 채용비리 특별 점검 과정에서 관련 혐의가 드러난 국제금융센터를 수사해 달라고 경찰에 의뢰했다.
2013년 국제금융센터는 자본 유출입 모니터링실에 배치할 경력직 공개 채용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지원서조차 내지 않은 A씨가 3차 최종면접에 직행, 다른 지원자를 누르고 최종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2012년 한 차례 응시했다가 탈락한 바 있다.
이러한 혐의와 관련해 기재부는 국제금융센터에 기관경고를 내리는 한편 경찰에 수사 의뢰도 했다.
국제금융센터의 채용 일탈은 여기에만 그치지 않았다. 2015년 1월 이전까지 구체적인 세부기준을 만들지 않고 채용 절차를 진행한 사실이 적발돼 역시 기관경고를 받았다.
아울러 작년 채용 과정에서는 한 추가 서류전형 합격자에게 합격을 번복하고 취소를 통보한 사실도 기재부 점검에서 드러났다.
기재부는 채용 담당자에게 경고·주의 조치를, 국제금융센터에는 기관주의를 통보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2vs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