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부산신항 배후단지에 일자리·물동량 창출 기업 유치

연합뉴스2018-01-08

부산신항 배후단지에 일자리·물동량 창출 기업 유치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항만공사는 부산신항 서컨테이너부두와 남컨테이너부두의 배후단지 등 새로 공급하는 배후단지에는 일자리와 물동량을 많이 창출하는 기업을 전략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부산신항에는 2030년까지 단계별로 945만7천㎡의 배후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부산 신항 배후단지

이 가운데 북컨테이너부두와 웅동 배후 419만㎡는 이미 준공돼 67개 기업이 입주했다.
하지만 입주기업 대부분이 단순한 창고 기능에 머물러 고용과 물동량 창출 효과가 미흡한 수준에 머물고 있다.
항만공사는 배후단지의 본래 기능을 회복하고자 지난해 10월 관리규정을 개정해 고용과 외국화물 유치, 부가 물류 활동을 중심으로 입주기업의 실적을 평가하기로 기준을 강화했다.
새로운 입주기업 선정 때도 고용과 화물 창출 능력에 중점을 둬 평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 말 준공할 서컨테이너부두 배후단지 50만6천㎡ 가운데 복합물류제조시설 부지 31만2천㎡부터 고용과 물동량 창출 능력이 우수한 국내외 기업을 전략적으로 유치하기로 했다.


유치 대상은 외국에서 원·부자재, 재료, 완제품 등을 들여와 배후단지에서 가공·조립·제조·포장·라벨링 등 부가가치 활동을 거쳐 다시 외국으로 보내는 비중이 큰 기업, 부산항을 물동량 집하시설로 활용하려는 전자상거래 업체와 특송업체 등이다.
국내로 복귀하려는 제조기업도 유치 대상에 포함했다.
우예종 사장은 "다양한 물류 활동을 통해 부가가치를 더욱 높이고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기업들을 유치하면 부산항 물동량 증대는 물론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lyh950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