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해외여행권 준다는 P2P업체 투자주의해야"

연합뉴스2018-01-07

"해외여행권 준다는 P2P업체 투자주의해야"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해외여행권 등 과도한 경품을 제공하는 P2P 업체에는 가급적 투자하지 않는 것이 좋다.
P2P 대출이 아닌 유사업체 역시 조심해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P2P 업체 투자시 주의해야 할 사항을 정리해 7일 공개했다.
금감원은 우선 해외여행권이나 수입차, 오피스텔 등 과도한 경품이나 이벤트를 제공하는 업체를 주의하라고 경고했다.
1회성 이벤트로 투자금 모집에 주력하는 업체는 과도한 행사로 재무상황이 부실해져 폐업할 수 있기 때문이다.
P2P대출 유사업체도 주의해야 한다.
P2P라고 홍보하지만 대출계약 형태가 아니어서 아예 P2P 가이드라인 적용대상이 아닌 곳이 있다.
이들은 투자자보호를 위한 가이드라인 준수 의무가 없고 연계대부업자의 금융위 등록 의무도 없다.
P2P 가이드라인은 업체가 투자금과 자산을 분리하고, 투자한도를 준수하며, 상세한 상품 설명을 공개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
연계대부업 미등록 업체인지도 살펴봐야 한다.
P2P대출업체의 연계대부업자는 지난해 8월말 이후 금융위에 등록할 의무가 있다. 법 개정 이전에 영업 중이던 연계대부업자는 올해 2월 28일까지 등록이 유예된다.
등록 여부는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http://fine.fs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프라인 영업을 하는 P2P 업체도 의심해봐야 한다.
P2P대출정보중개업이란 온라인을 통해 대출정보를 중개하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투자대상을 고를 때는 온라인을 통해 충실한 정보를 공개하는 업체가 좋다.
P2P대출업체 대주주가 주권 매매거래정지 코스닥업체나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 시행업과 연동된 사람일 경우 오너 리스크가 상대적으로 높을 수 있다.
P2P금융협회 미가입 업체도 경계 대상이다.
P2P대출 투자상품은 예금자 보호대상이 아니며 차입자가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할 경우 손실은 P2P대출업체가 아닌 투자자에 귀속될 수 있다. 투자금을 회수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의미다.
금감원은 P2P대출업체 감독을 강화하고 미등록업체는 수사기관 통보 등 엄정 조치할 계획이다.
spee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