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日기업 작년 M&A 첫 3천건 돌파…"해외투자 움직임 뚜렷"

연합뉴스2018-01-05

日기업 작년 M&A 첫 3천건 돌파…"해외투자 움직임 뚜렷"
소규모 거래 많아 금액은 125조원으로 21% 감소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인구감소로 내수시장 축소에 직면한 일본기업들이 해외로 눈을 돌리며 작년 인수·합병(M&A) 건수가 사상 최다를 기록했지만 금액은 줄었다고 NHK 방송이 5일 보도했다.
기업 M&A를 중개·조사하는 컨설팅사 '레코프'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기업이 관련된 인수나 출자 총 건수는 전년보다 400여 건 늘어난 3천50건으로 역대 최다였다. 하지만 소규모 거래가 많아 전체 금액은 13조3천억 엔(약 125조 원)으로 전년보다 21%(3조엔) 감소했다.

다케다약품공업 도쿄 본사[교도=연합뉴스 자료 사진] 도쿄도내 다케다약품공업 도쿄 본사.

대형 안건을 보면 다케다약품공업이 약 6천200억 엔을 투입해 미국 제약회사 아리아드 파마슈티컬스를 인수했고, 소프트뱅크그룹은 중국 차량공유서비스업체 디디에 약 5천500억 엔을 출자했다.
방송에 따르면 인수나 출자 건수가 사상 최대가 된 배경에는 해외 기업 인수를 통해 새로운 시장에 진출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한 것이 가장 크게 작용했다.
인공지능(AI)이나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기술을 가진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가 늘어난 것도 한 요인이 됐다. 일본 자동차회사 등이 미국이나 이스라엘 벤처기업들에 투자했다.
아울러 인구가 줄어들면서 적당한 후계자가 없는 중소기업을 처분하려는 사례가 많아 발생하는 '사업 승계' 안건이 늘어난 것도 배경이 됐다고 한다.
조사를 수행한 레코프 측은 "인구감소로 일본시장 축소가 우려되는 가운데 일본기업이 새로운 시장에서 성장동력을 찾기 위해 해외기업을 인수하는 움직임이 올해도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tae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