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카카오, 체크카드 직접 출시…오프라인 결제시장에 도전장

연합뉴스2018-01-05
카카오, 체크카드 직접 출시…오프라인 결제시장에 도전장
실물 카드로 약점 보완…상반기 QR코드 결제 도입해 공략 박차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메신저로 출발해 만능 플랫폼을 지향하는 카카오가 체크카드로 오프라인 결제시장에 도전장을 내민다.
5일 카카오에 따르면 오는 10일 '카카오페이 카드'가 정식 출시된다. 현재 사전가입 예약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이 카드는 카카오의 간편결제 서비스 '카카오페이'와 연동된 실물 체크카드다.
이에 앞서 시중은행·카드사의 제휴 체크카드가 몇 종류 나왔고 카카오가 지분 10%를 보유한 카카오뱅크가 자사 계좌 전용 체크카드를 내놓기도 했지만, 카카오가 오프라인 시장 공략을 노리고 직접 내놓은 이 카드와는 의미와 지향점이 다르다.
카카오 관계자는 "모든 은행 계좌가 연결되는 플랫폼 성격의 카드"라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는 압도적인 국내 점유율 1위 메신저 '카카오톡'을 바탕으로 2천만명이 넘는 가입자를 확보했지만, 마땅한 오프라인 결제 수단이 없다 보니 간편 송금이나 카카오톡 내 '선물하기' 등 일부 온라인 매장 결제 등 용도로 주로 활용됐다.
[카카오 제공]
실제로 지난해 9월 한국소비자원의 조사에 따르면 카카오페이 이용목적 중 대금결제의 비율은 80%로, 오프라인 결제가 가능한 경쟁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코(93.3%)와 삼성페이(87.7%) 등보다 확연히 낮았다.
지난해 1~8월 기준 카카오페이 결제 금액도 6천850억원으로, 삼성페이(5조8천360억원), 네이버페이(2조1천500억원), 페이코(1조3천460억원) 등에 훨씬 못 미쳤다.
이에 카카오는 이번 체크카드를 오프라인 결제시장 공략의 교두보로 활용할 계획이다.
실적·한도 조건 없이 결제 금액의 0.3%를 적립해주고, 실적에 따라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주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카드신청·관리·조회·분실신고 등 제반 업무를 카톡을 통해 처리할 수 있게 하는 등 간편성에도 신경을 썼다.
카카오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올해 상반기 안에 QR코드 결제 시스템을 도입해 오프라인 결제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별도의 기기가 필요 없이 종이에 찍힌 QR코드만 있으면 스마트폰으로 결제할 수 있다.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등이 널리 쓰이는 중국에서는 유통점·시장·식당 등에서 QR코드를 이용한 결제가 이미 보편화했다. 지난달 중국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QR코드 결제를 보고 "이것으로 다 결제가 되는 것이냐"고 물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ljungber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카카오 포털 및 기타 인터넷 정보매개 서비스업 코스닥,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95.02.16 (25년)
(주)카카오페이 그 외 기타 금융 지원 서비스업 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2017.04.03 (3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