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수은, 경영진 세대교체…본부장 4명 물갈이

연합뉴스2018-01-04

수은, 경영진 세대교체…본부장 4명 물갈이

준법감시인도 선임…부행장 임명 제청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한국수출입은행이 경영쇄신을 위해 본부장 4명과 준법감시인 1명을 새롭게 선임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10월 16일 수은 경영진 9명 전원은 새 은행장의 경영철학 실행과 조직 쇄신 차원에서 사의를 표명했다.
이 중 최성환·김성택 부행장과 조규열·문준식 본부장 등 4명은 사표 수리나 임기 만료로 퇴직했고, 홍영표 전무와 본부장 4명은 유임됐다.
이번 임원 인사에서 양환준 프로젝트금융본부장, 윤희성 신성장금융본부장, 권우석 해양·구조조정본부장, 유승호 남북협력본부장이 본부장으로 승진했다.
수은은 최근 이사회를 열어 최·김 부행장의 후임자를 기획재정부에 올렸다.
후임자는 이번에 유임된 본부장 4명 중에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행장은 상임 임원으로, 수출입은행법에 따라 행장이 제청하고 기획재정부 장관이 임명하게 돼 있다.
수은은 아울러 신임 준법감시인에 조영조 현 수은 부산지점장을 임명했다. 조영조 준법감시인은 임직원 행동강령 제·개정과 운영 등 수은의 준법감시 업무를 총괄한다.
수은은 내부통제를 강화하고자 지난해 10월 준법감시인 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경영진 인사는 공개 모집과 외부 헤드헌팅사 평판조회 등 투명하고 공정한 선임과정을 거쳤다"면서 "준법감시인 제도 도입으로 내부통제 수준도 크게 강화하는 만큼 수은이 국민에게 더욱 신뢰받는 정책금융기관으로 도약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