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경쟁력 제고·일자리 창출 위해 분발하자"…건설인 신년인사회

연합뉴스2018-01-04

"경쟁력 제고·일자리 창출 위해 분발하자"…건설인 신년인사회
2018 건설인 신년인사회(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 김현미 국토부 장관(가운데 오른쪽), 유주현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장(가운데 왼족) 등이 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8 건설인 신년인사회에서 축하떡을 자르고 있다.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건설업계의 주요 인사들이 새해를 맞아 한자리에 모여 올 한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건설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는 4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건설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과 국토위 소속 여야 의원들, 이원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건설단체장, 건설업체 대표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낙연 총리는 신년인사를 통해 그간 건설업계의 노고를 치하하면서 앞으로도 건설업계 발전을 위해 정부 차원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유주현 회장은 신년사에서 "무술년은 위기와 기회가 공존하는 한 해가 될 것 같다"며 "올 한 해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다시 한 번 건설산업이 한국경제의 경쟁력 제고와 일자리 창출을 선도하는 산업이 되도록 분발하자"고 당부했다.

그는 "올해 SOC(사회간접자본) 예산 19조 원은 2007년 이후 역대 최저 수준이지만 도시재생 뉴딜사업, 노후 인프라 개선사업 등이 이를 보완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대책으로 민간주택시장이 위축되고 있지만, 대신에 임대주택 등 공공주택 물량이 이를 메워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 정세 불안, 유가 급락으로 힘들었던 해외건설 시장도 작년 하반기를 기준으로 반등에 성공했고, 올해는 해외시장 여건이 좀 더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와 국회에 건설경기 정상화를 위한 인프라 투자 확대와 민간투자사업 제도 보완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유 회장은 "향후 다양한 건설서비스 제공과 신시장 발굴, 대·중소 업체 간 상생 경영을 통해 건설산업을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yjkim8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